마이크론, 패권을위한 미국 반도체 전쟁 참가 … 삼성, NAND 쉐이커 1 위

미국의 Micron과 Western Digital, 일본에서 Kioxia 인수 목표
인수 당시 삼성 전자 점유율 세계 1 위
미국 정부, 현지 기업 투자 약속
“한국 정부가 지원없이 청사진 만 제시 한 것이 아쉽다”
미국 아이다 호주 보이시에있는 Micron 본사. / Micron 사용 가능

글로벌 낸드 플래시 시장 점유율 5 위인 마이크론은 2 위인 일본 키 옥시 아 인수를 목표로하고있다. 삼성 전자 1 위를 제외하고는 비슷한 규모의 기업들이 합작 투자를 통해 체중을 늘리고있다. 지난해 4 분기 현재 낸드 플래시 시장 점유율 11.2 %의 마이크론이 19.5 %의 키 옥시 아를 보유하면 32.9 %의 점유율로 삼성 전자를 추격한다.

마이크론과 함께 NAND 시장 3 위인 웨스턴 디지털도 키 옥시 아 인수를 검토 중이다. Western Digital이 Kioxia를 인수하면 합산 시장 점유율이 삼성 전자를 능가 할 것입니다. 업계는 Micron과 Western Digital이 최근 미국의 반도체 인프라 역량 강화 추세에 힘을 합칠 가능성이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지난달 인텔이 200 억 달러 (약 22 조원)를 지출 해 아리조나에 반도체 공장 2 개를 짓기로 결정한 것에 따라 미국과의 반도체 패권 경쟁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 = 파인
그래픽 = 파인

5 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마이크론은 지난 6 개월 만에 세계 최초로 2 개의 타이틀을 획득했다. 지난해 11 월 세계 최초로 176 단 낸드 플래시를 개발해 고객에게 공급한다고 밝혔다. 1 월에는 세계 최초의 4 세대 (1a) 10 나노 미터 (nm · 1 나노 미터는 10 억분의 1 미터) DRAM이기도합니다. 양산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삼성 전자는 1 ~ 3 세대 (1x · 1y · 1z) 10 나노 D 램으로 세계 최초 타이틀을 차지했다. 또한 SK 하이닉스는 세계 최초로 128 단 4D NAND를 개발해이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했다. 하지만 마이크론이 차세대로 꼽히는 4 세대 D 램과 176 단 낸드의 개발과 양산을 모두 휩쓸어 가면서 두 회사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업계에서 마이크론의 기술력은 삼성 전자와 SK 하이닉스에 1 년 이상 뒤진 것으로 평가된다.

미국과 유럽 연합 (EU)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급증한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반도체 자립’을 선언하고 자국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로했다. 이러한 추세에서 후 발주자들의 연속적인 기술 추월은 메모리 반도체 1 위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던 한국 반도체의 위상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SK 하이닉스는 최근 176 단 4D NAND 기반 512Gb TCL을 개발했다.  아직 대량 생산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 SK 하이닉스 제공
SK 하이닉스는 최근 176 단 4D NAND 기반 512Gb TCL을 개발했다. 아직 대량 생산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 SK 하이닉스 제공

조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2.5 조 달러 (약 2,540 조원)의 인프라 계획을 발표했다. 이 중 500 억원 (약 5 조 6000 억원)이 반도체 점유율이다. 한국과 대만이 밀어 붙여 국내 생태계가 무너진 것으로 판단하고 반도체 산업을 다시 활성화하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스케치 다.

이전에는 인텔이 새로운 공장과 파운드리 (반도체 위탁 생산)에 투자하려는 이니셔티브가 있었지만 Micron과 Western Digital의 Kioxia 인수 발표는 미국 정부와 일치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인텔은 Biden 행정부의 발표 직후에 지원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Intel의 CEO 인 Pet Gelsinger는 “Biden 행정부는 (공장 확장 및 투자와 관련하여) 많은 것을 돕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정부는 ‘혁신 성장 빅 3 추진회의’를 열고 ‘차세대 전력 반도체 기술 개발 및 생산 능력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반도체 헤게모니를위한 각국의 전쟁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국내 기업과 산업을 지원하여 미래 식품을 선점하고자한다. 그러나 정부는 구체적인 투자 규모에 대해서는 우려하지 않았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어떤 반도체 분야가 주목 받을지 정부보다 기업이 더 잘 안다”고 말했다. “지원 계획이지만 이번 발표는 청사진 만 보여 주었기 때문에 관심이 없었습니다.”

국내 반도체 업체들이 고립 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고 정부의 지원을받은 미국 반도체 업체들이 본격적으로 경쟁력을 높이려고 노력하고있다. 특히 메모리와 시스템 (비 메모리) 반도체를 동시에 목표로하고있는 삼성 전자는 회사의 능력만으로 투자가 다각화 될 가능성이 높아 관심을 잃고있다. 지난해 전국 기업인 연합회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SMIC의 경우 정부 보조금이 매출의 6.6 %, 미국의 마이크론은 3.3 %, 삼성 전자는 0.8 %에 불과했고 SK 하이닉스는 적었다. 0.5 %보다.

일부는 세계 일류 기업인 한국 기업이 다른 기업에 의해 해외로 진출 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기술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의 공장을 자국에 유치하려는 시도가 예상된다. 미국 대표 싱크 탱크로 알려진 국제 전략 연구 센터 (CSIS)는“미국 정부는 국내 기업뿐만 아니라 반도체 업계 강점을 가진 한국과 대만 기업이 설립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한다. 미국에있는 공장. ” 그는 또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또한 12 일 (현지 시간) 반도체 및 자동차 업체 관계자들과 백악관 안보 경제부 고위 관계자들이 반도체 공급 부족 문제를 논의하고 삼성 전자가 이번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TSMC의 대만 Fab16.  / TSMC 제공
TSMC의 대만 Fab16. / TSMC 제공

파운드리 1 위인 대만 TSMC는 올해 미국 공장 증설을 포함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으며, 이는 미국 정부의 지원을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전자도 19 조원 규모의 신공장 증설 투자를 모색 중이며 현재 텍사스, 애리조나, 뉴욕이 경쟁하고있다. 삼성 전자 관계자는 “현재 반도체 공장 증설은 미국 각 주와 (지원 계획 등)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