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무 K 리그 2 안양과 망설임 첫 홈경기

프로 축구단 K 리그 2 첫 홈경기에서 김천은 FC 안양 만 남았다.

김천은 4 일 경북 김천 종합 운동장에서 열린 하나 원 QK 리그 2 2021 5 라운드 홈경기에서 안양과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그 결과 두 팀은 1 승 2 무 2 패 5 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는 김천의 K 리그 2 첫 홈경기였다.

국군 체육 단 상무 축구단은 경상북도 상주에서 김천으로 이적 해 김천 상무라는 이름으로 2021 시즌 K 리그 2에서 새롭게 출발했다.

김천은 다른 팀과 달리 홈구장 인 김천 종합 운동장을 리모델링 한 다른 팀과 달리 5 라운드 정규 리그 홈 개막전을 치렀다.

앞서 지난달 28 일 김천 종합 운동장에서 열린 FA 컵 2 라운드 홈경기에서 K3 리그 평택 시민이 8-0으로 패했다.

집 개막전에서 김천은 최근 합류 한 정승현, 하 창래, 정현철 등 ‘채용자’를 뽑았다.

그러나 호흡이 불충분했기 때문에 여전히 잘 짜여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김천은 상반기 한 번도 쏠 수 없었고 공격도 부드럽 지 않았다.

안양이 경기를 주도했지만 2 분에는 닐슨 주니어와 모재현이 12 분에 골키퍼에게 막혔고 다른 슛이 골키퍼에게 막혀 김천의 골을 쉽게 열 수 없었다.

하반기에도 상황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김천은 볼 터치 나 패스가 정교하지 않아서이 말을 할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후반 28 분, 안양은 오른발 슛을 쏘고 조 나탄은 정승현과 싸웠지 만 마무리를 끝내지 못했다.

경기 막바지가 다가 오면서 안양의 수비가 느슨해 지자 김천의 공격은 서서히 살아 남았다.

그러나 후반 35 분, 오현규의 슛이 골키퍼에 의해 막혔고 균형이 깨지지 않았다.

후반 45 분 영상 읽기 (VAR)를 통해 오현규의 골이 무효화되고 연장전에서 정승현의 헤딩슛이 골을 터뜨려 김천이 후회를 쏟아 냈다.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