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나는 한때 이혼 한 여자였다. “당신은 TV에 갈 수 없습니다”,하지만 … 73 개의 오스카 후보

NYT 인터뷰는 남우 조연상 후보 지명 감정을 드러냅니다

배우 윤여정. / 사진 제공 = 훅 엔터테인먼트

“한때 사람들은 ‘윤여정은 이혼 한 여자 다. TV에 나오면 안됩니다. ‘ 하지만 이제 그들은 나를 매우 좋아합니다. 이상하지만 인간입니다.”

미국 아카데미 (오스카) 최우수 조연상 후보에 오른 한국 배우 윤여정이 3 일 (현지 시간) 뉴욕 타임스 (NYT)에 말했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에서 이상하고 사랑스러운 할머니 (순자) 역으로 뜨거운 역을 맡았다.

그는“작은 역할 만 맡아서 고통 스러웠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나를 미워했다”고 말했다. 그는 NYT와의 인터뷰에서“그만두고 미국으로 돌아갈 생각이었는데 이렇게 살아 남았고 연기를 즐기고있다”고 침착하게 말했다.

서울에있는 자신의 집에서 NYT 기자와 인터뷰 한 윤여정은 “73 ​​명의 아시아 여성이 오스카상 후보에 올 것이라고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1970 년대 전성기에 결혼하여 미국 플로리다로 이주한 뒤 10 년 동안 살다가 이혼 한 뒤 한국에서 배우로 돌아와 힘들고 외로운 시절을 회상했다.

윤여정은 영화 ‘버터컵’에서 색다른 사랑의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 사진 제공 = 팬 시네마

윤여정은 인터뷰에서 “스트레스가 많다. 사람들은 이제 나를 축구 선수 나 올림픽 국가 대표로 생각하지만 부담 스럽다”고 인터뷰에서 스포트라이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특히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시상식 이후 한국 언론은 윤여정의 우승 가능성을 예고하는 보도를 이어 나가며“봉잇이라고 말한다. 모든게 너 때문이야'”.

NYT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윤여정의 데뷔작 인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한 정 이삭 감독 (한국 명 정 이삭)이 그녀의 삶과 태도에 맞았다. 미나리가 쓴 할머니의 역할과 함께. 그는 그가 만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한국에서 관대함과 성실한 태도로 유명한 배우이며, 그러한 점이 미나리에서의 역할을 통해 관객을 사로 잡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

윤여정은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정 감독이 자신의 모습이 가장 이른다는 사실이 인상적 이라며 자신에 대해 알고 싶다고 말했다. 동시에 그는 “정 감독은 아주 조용한 사람이다”라고 칭찬했고, 아들이라면 좋을 거라고 생각할만큼 마음에 들었다. 윤여정의 친한 친구 이인아 프로듀서의 소개로 부산 영화제에서 처음 만났다고한다.

정 이삭 감독과 영화 미나리의 배우들. / 사진 제공 = 팬 시네마

윤여정은 미나리 촬영 당시 손자 데이비드로 출연 한 김 앨런의 일화도 소개했다. Alan Kim은 연기 경험이 거의 없어서 촬영에 대한 인내심을 시험해 볼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Alan이 모든 대사를 외우는 것을 보았을 때 자신의 걱정을 고백했다고 말했다.

Alan은 연기 태도를 다루면서 어린 시절을 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윤여정은“학교에서 연기도 배우지도 영화도 배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열등감을 느꼈다. 그래서 대사를 받았을 때 열심히 연습했다.”

NYT는 인터뷰에서 윤여정의 모습에 대해 “상냥한 미소와 유쾌한 웃음이 사려 깊은 표정에 터져 나왔고, 고요한 외모에 자연스러운 품위가 있었다”며 “내 생각을 말했을 때 단호했다”고 말했다. . “

한편 ‘미나리’는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여우 조연상, 남우주 연상, 각본 상, 음악 상 후보에 올랐다. 제 93 회 오스카 시상식은 25 일에 열린다. 이에 앞서 ‘오스카 바로미터’라는 미국 배우 협회 (SAG) 시상식도 4 일 열린다. ‘미나리’는 SAG 여우 조연상 (윤여정), 앙상블 상 (전 출연진), 남우주 연상 (스티븐 연) 등 3 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 박동희 기자 [email protected]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