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승리’LG 류지현 감독 “덕주-우영-우석 필승 조 퍼펙트”

LG 류지현 감독, 사령탑 데뷔 첫 승리 공을 들고 포즈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 = 연합 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 야구 LG 트윈스 프랜차이즈 스타의 리더였던 류지현 사령관이 데뷔전에서 승리 해 선수들과 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류 감독은 4 일 경남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2021 시즌 첫 경기에서 엔씨 디노 스를 2-1로 물리 치고 감독 데뷔 기록을 세웠다.

류지현 감독은 1994 년 신인으로 입사 해 2004 년 은퇴 할 때까지 LG의 메인 유격수에서 활약했으며, LG에서 리더십의 길을 걸었다.

지난 시즌까지 시니어 코치로 활약 한 류 감독은 지난해 11 월 신임 감독으로 취임하면서 지휘봉을 맡았다.

경기 전 데뷔 한 류 감독은 “떨리는 게 아니야. 똑같다”며 경기 후 첫 승리에 큰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선수들을 칭찬하는 마음을 표현했다.

류 감독은 “스타터 켈리가 5 회까지 잘 던지고 좋은 역할을 맡았고 함덕 주, 정우영, 고우석, 필승 조가 완벽하게 막혔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선수들이 잘 해냈고, 시즌 첫 경기 창원에와 주셔서 저를 응원 해주신 팬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선발 케이시 켈리는 5 이닝 1 실점으로 잘 막아 냈고 함덕 주, 정우영, 고우석은 각각 1⅓ 이닝, 1⅔ 이닝, 1 이닝 0 실점으로 승리, 유지, 세이브 .

경기가 끝난 후 LG 스포츠 이규홍 대표와 김현수 주장이 류씨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했다.

LG 류지현 이사, 이규홍 대표로부터 축하 꽃다발 받다
LG 류지현 이사, 이규홍 대표로부터 축하 꽃다발 받다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 류지현 감독이 김현수 선장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는다
LG 류지현 감독이 김현수 선장으로부터 축하 꽃다발을 받는다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