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먹어라’윤도현, 김 바비 “라디오 만찬 첫 만남, 노래 못해서 충격”… ‘브 로맨스’

윤도현, 김 바비 (사진 제공 : MBN)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윤도현과 김 바비가 첫 만남에서 일어난 웃음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4 일 방송 된 MBN ‘이트 모어’22 회에는 윤도현과 김 바비가 게스트로 출연 해 임지호, 강호동, 제 성황제가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있다. 산 꼭대기를 찾은 윤도현과 김 바비는 임지호에게 한라봉과 보리 굴비를 선물하며 친밀감을 쌓는다. 특히 윤도현은“나는 (김 바비보다) 한 살인데 형을 대해야하는데 …”쓴맛이 처음부터 다시 웃게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점심 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첫 만남을 회상합니다. 윤도현은“라디오를들을 때 타이거 JK가 ‘나를 죽이는 아이가있다’며 저녁 식탁에 나를 데려 왔지만 노래를 못해서 충격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다음날 타이거 JK에게 전화를 걸어 ‘완전히 나빴다’고했다”는 윤도현은 바비킴에 대한 편견을 완전히 깨뜨릴 수있는 기회를 밝혔다.

한편 김 바비는 “윤도현 형과 친해지 다가 ‘고래의 꿈’이라는 곡을 내놓았는데 먼저 연락을해서 자신이 뛰고있는 프로그램에 출연 해달라고 부탁했다. ” 이에 윤도현은 “방금 PD에게 좋은 가수가 있다고 말했다”며 손을 치며 중년 ‘브 로맨스’를 뽐냈다.

제작진은“윤도현과 김 바비가 녹음 내내 고군분투하고 있었지만 서로에 대한 존경심을 보이며 한국을 대표하는 록 소울 가수들의 찐 우정을 드러내며 건강한 웃음을 선사했다. 산 정상에서 일하는 일꾼의 역할. “강호동의 ‘음식 값 계산’이야기까지도 어디로 튀어 나올지 모르는 이야기로 가득한 에피소드가 될 것이다. 그들 앞에서.”

한편 MBN’Eat ​​More ‘윤도현 x 김 바비의 에피소드는 4 일 (일) 오후 9시 20 분에 방송된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