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김원형 감독, 3 위 지명 타자 추신수 유지…

‘추추 트레인’추신수 (39 · SSG 랜더스)가 KBO 리그 데뷔 3 기 지명 타자로 선정된다.

SSG 김원형 감독은 4 일 인천 랜더스 필드에서 열리는 프로 야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함께 정규 시즌 개막전을 앞두고 추신수를 세 번째 지명 타자로 지명했다고 4 일 밝혔다. 4 일.

김 감독은 “주신 수의 컨디션이 어제보다 낫다”고 말했다.

그는 “추수의 타율, 타율 등 다양한 지표가 향상되고있는 것 같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2 일 골반에 미세한 통증을 느꼈던 추신수는 3 일 개최 예정인 롯데와의 개막 전 외야 수비를 보지 않고 3 번 지정 타자로 나갈 예정이다.

비로 경기가 취소되고 추신수의 KBO 리그 데뷔전이 4 일 연기됐다.

김 감독은 추신수의 타율과 역할을 유지했다.

한편 김원형 감독은 “에이스 윌머 폰트는 약간의 어깨 통증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정상적으로 처리 할 수 ​​없지만 개막전이 취소되고 선발 투수가 숨이 막혔다”고 말했다. 말했다.

이날 선발 투수로 뛰고있는 아띠 르 위키에 대해서는 “한 번만 패스하면 충분히 투구 할 수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는 SSG 창립 후 첫 경기이며 김원형 감독의 데뷔전이다.

김 감독은 “아직 새로운 느낌이 들지 않았다”며 “게임이 시작되면 다른 느낌이들 수도있다”고 말했다.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