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외에서 직접 구매 한 $ 150 미만의 면세 남용

사진 설명관세청은 해외 상품 직구 한도를 악용하는 바이어가 많다고 판단하고이를 차단하는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 인천 본사 통관 물류 센터에는 국내 배송을 기다리는 해외 직구 상품이 쌓여있다.

관세청은 이윤을 위해 면세 한도액을 남용한 얌체 직구 족 (해외 상품 직구 족)을 잡기 시작했다.

4 일 관세청에 따르면 관세청은 지난달 24 일 한국 조세 재정 연구원과 ‘해외 직구 자체 소비 소액 면세 제도 개선’연구 용역을 체결했다.

이는 면세 혜택을 받거나 면세 물품을 재판매하기 위해 개인적 용도가 아닌 물품을 배포하는 행위를 방지하기위한 것입니다. 조세 연구소는 8 월 20 일까지 관련 업무를 수행한다.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 직 구매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지난 5 년간 해외 직구 이용자 수는 2015 년 688 만 명에서 지난해 1,699 만 명으로 2.3 배 늘어났다. 택배를 이용한 해외 직구 거래 건수도 2015 년 1583 만건에서 지난해 5276 만건으로 매년 30 % 이상 증가했다.

문제는 관세를 피하거나 돈을 벌기 위해이 면세 규칙을 악용 한 얌체 부족이 많다는 것입니다. 현재 국내 소비자가 개인 소비를 위해 해외 상품을 직접 구매하는 경우 상품 가격이 150 달러 미만이면 관세 및 부가가치세가 면제된다.

현재 누적 거래 한도는 없습니다. 즉, 한 번에 150 달러 미만으로 구매 한도를 유지하면 해외에서 연간 수천 달러를 사더라도 면세 혜택을받을 수 있습니다. 일부 해외 직접 구매자는이 규칙을 악용하여 연간 수백 건의 구매를합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1 월부터 8 월까지 해외 직구 상위 20 위권의 월평균 구매 건수와 금액은 각각 70.9 회, 610 만원으로 전체 월평균 구매 건수를 크게 상회하고있다. 사용자 (0.44 배).

해외 직구의 규모가 커짐에 따라 자가용 면세품 반입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자가용 면세 통관 물품 비율은 총 전자 상거래 수입량 대비 연간 약 95 %입니다.

이에 조세연은 외국 물품 자체 사용 여부를 인정하고 개인별 연간 누적 면세 한도를 설정하는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있다. 관세청 관계자는“면세 한도 설정은 일반인의 소비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누적 면세 한도를 적정 수준으로 조사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세청은이 서비스가 완료되는 즉시 개인별 연간 누적 면세 한도를 설정하기 위해 관련법을 개정하는 작업에 착수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희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