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 리버’지수 하차 후 폭풍 … 프로듀서 계열사 30 억 소송 (총 2 건)

Victory Contents “재 촬영에 따른 엄청난 손실”… KEYEAST “원활한 해결 노력”

재 촬영 및 향후 업무 폐지로 인한 법적 분쟁에 대한 우려

달 상승 강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이정현 기자 = KBS 2TV 월간 드라마 ‘리버 리버’제작이 학교 폭력으로 주연을 벗어난 배우 지수의 소속사에 손해 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드라마 제작사 빅토리 컨텐츠는 법정 대리인 위 어드바이저 스를 통해 추가 제작비 발생으로 인한 손해 배상 및 관련 손해 배상을 배상하기 위해 인덱스 소속사 키이스트를 상대로 30 억원의 손해 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2 Sun이 말했다.

빅토리 컨텐츠는 이번 소송에 대해 “드라마가 프리 프로덕션이던시기와 학교 폭력 논란이 거의 끝났다.하지만 배우가 교체되면서 장면을 완전히 재 촬영해야했다”고 말했다.

제조사는 애초에 제작비가 200 억원 이상인 텐트 폴 작업으로 재 촬영이 진행되면서 추가 비용 손실이 심하다고 설명했다.

빅토리 컨텐츠는 “재 촬영으로 인한 각종 인건비, 공연장 및 장비 사용료, 출연료, 미술 비 등 직접적인 피해를 입었다. 또한 시청률 감소 등 상당한 기간 동안 피해를 입었다. 등급, 해외 고객의 클레임 제기, 예상 매출 감소, 회사 이미지 손상 등.“미래에 영향을 미칠 수있는 엄청난 피해는 지금도 계속되고있다”고 호소했다.

그는“진심으로 키이스트와 손해 배상 논의를 진행하려했지만 키이스트의 비 협력으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키이스트 측은 “학교 폭력 논란이 있은 후 지수는 전제없이 즉시 사과했다. 구체적인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드라마 피해를 피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갑작스런 배우 변화로 제작진과 다양한 제작진들이 고통을 겪는 어려운 상황에 깊이 공감하며 추가 촬영에 드는 합당한 비용에 대해서만 책임을진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지난달 31 일 빅토리 컨텐츠에서 지수 배우를 교체했다. 합의서는 대중에게 보냈습니다.

키이스트는 빅토리 컨텐츠가 제시 한 금액에 대한 합의에 도달 할 구체적인 근거가 충분하지 않아서 실제 정산 내역 제공을 요청한 상태이며, 일부 선지급까지 제안했다고 강조했다.

“빅토리 컨텐츠 측이 주장한 우리의 비협조적 대응으로 합의가 깨 졌다는 사실과는 매우 다르다”고 약속했다. “그래도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 대해 사과 드리며, 끝까지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서 ‘강강’6 회까지 방송 당시 남자 주인공 온달 역을 맡은 지수는 그날 학교 폭력 논란이 부분적으로 가해 졌다는 사실을 시인하고 자발적으로 출발했다. 당시 촬영은 20 명 중 18 명까지 끝났다.

제작사는 7 일부터 나인 우를 급히 집어 넣고 7 일부터 재현했다. 우여곡절 속에서도 시청률은 10 % (닐슨 코리아 기준)에 가까워 월화 1 위, 190 개국 수출. 안정성을 되찾자. 1 ~ 6 화도 재 촬영을 시작했다.

최근 학교 폭력에서 역사적 왜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논란으로 인해 작품은 종종 ‘올스톱’또는 재 촬영이다. ‘달의 강’이 주인공 하선의 여파를 폭로함에 따라 다른 드라마는 향후 법적 분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그럴 것으로 예상됩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