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더비’에서 전북이 수원을 꺾고 … 7G 연속 무패 (전체)

매경 닷컴 MK 스포츠 김지수 기자

프로 축구 K 리그 1 전북 현대는 개막 이후 무패 행진을 이어 가며 독보적 인 선두를 지키고있다.

전북은 지난 3 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 원 QK 리그 1’의 2021 년 7 차전에서 수원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전북에서는 전반 20 분에 최보경이 선제골을 넣어 기순을 물리 쳤다. 최보경은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으로 수원의 골망을 흔들면서 팀을 1-0으로 리드했다.

큰 이미지보기

프로 축구 K 리그 1 전북 현대의 최보경 (왼쪽)이 3 일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벌여 기뻐하고있다. 사진 = 한국 프로 축구 연맹

전북은 후반 28 분 추가 골을 넣어 승리를 확보했다. 용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레이즈 한 크로스는 일류 첸코의 헤딩으로 마무리되어 2-0으로 뛰었다.

모멘텀을 얻은 전북은 후반 35 분에 핵심 골을 넣었다.

바로 우는 박스에서 열린 찬스의 정확한 왼발 슛으로 침착하게 골을 맛보며 득점을 3-0으로 설정했다.

전북은 후반 연장전 수원 석훈에게 골을 넣었지만 3-1로 유쾌한 승리를 거뒀다. 시즌 7 승 2 무 17 득점으로 7 경기 연속 무패로 리그 1 위.

수원은 3 승 2 무 2 패 11 득점으로 4 위를 유지했다. 전북의 미드 필더 인 백승호와의 갈등 속에서 그는 홈룸에서 혹독한 패배를 당했다.

울산 현대는 성남 FC와의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습니다.

울산은 전반 27 분 이동준의 헤딩 골로 성남을 꺾었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제로 런으로 성남의 공격 파를 막고 3 점을 득점했다.

시즌 4 승 2 무 1 패 14 득점으로 전북에 이어 K 리그 1 위에 올랐다.

성남은 메인 룸에서 패하고 수원과 3 승 2 무 2 패 11 득점으로 동점을 기록했지만 다점 패로 5 위를 유지했다.

강원 FC는 FC 서울을 꺾고 중위 도약에 성공했다. 후반 37 분 0-0 전에서 고무 열은 페널티 킥에 성공 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강원은 시즌 2 승 2 무 3 패 8 득점으로 리그 10 위에서 7 위로 올랐다. 반면 서울은 승점 4 승 3 패 12 점으로 3 위를 차지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