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회사 아이디어 사임? 주안 무치 모름… 吳는 사임해야한다”

진성준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1 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주택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인민의 힘 오세훈 후보의 사임을 촉구했다. 3 일 박영선 민주당 시장 전략 기획 본부장 진 의원은 3 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 후보에게 심각한 책임을 물을 수있는 좋은 아이디어가있다”고 말했다. 뉴스 1

“전략 기획자로서 오세훈 후보를 엄중히 책임질 수있는 좋은 아이디어가 있습니다.”

박영선 서울 시장 전략 기획 본부장 진성준 민주당 의원이 민주당 시장 후보 캠프와 함께 3 일 소셜 미디어 (SNS)에 남긴 글이다. 전날 국회에서 오세훈 서울 시장 사임을 촉구하는 기자 회견 직후 ‘회사의 결정은 배제 할 수 없다’며 논란을 일으킨 진 의원이 ‘기업 이니셔티브’를 언급했다. 둘째 날. 그는 “캠프에서 논의하고 결정되면 실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진 의원은 오 후보에게 “(내곡동 투기 의혹 관련) 자신의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진 부장은 이날 “오 후보의 입장이 주요 결정보다 우선되어야한다. 오 후보는 이해 상충과 거짓말에 대한 혐의에 대해 솔직하게 사과하고 자신이 공언 한대로 사임 요청에 답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했다.

해석은 ‘물질적 결정’의 발언으로 나뉩니다.

진 의원이 캠프 차원의 ‘경쟁적 결정’을 처음 언급 한 것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 회견 직후 오 후보가 사임 할 것을 촉구 한 직후였다. 진 의원은“오 후보가 자신의 말로 무죄를 주장했지만 허위 사실이 드러났다 (TSS 라디오 인터뷰 등). 그렇다면 그가 공언 한대로 철수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선거 운동을 할 것이지만 상황에 따라 주요 결정을 배제 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하고 싶습니다.”말했다.

진 상원 의원은 자신의 결정이 무엇인지 물었을 때 “보고 보자”라는 즉각적인 대답을 피했지만이 발언은 상당한 파급을 가져왔다. 특히 야당에서는이 발언과 박 대통령의 움직임을 연결하는 해석 마저 있었다. 김근식 인민 권력 비전 전략 관장은“민주당의 주요 결정이라 오 후보는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도 우리 파티를 원하지 않습니다. 진 정권 동양대 교수도“어차피 패배해서 당황하기보다는 이사회 자체를 뒤집을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진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이러한 추측과 대사를 그렸다. 진 상원 의원 “하지만 한 가지는 박영선 후보의 사임 소문을 뱉어 낸 아이디어의 어리 석음과 무죄를 분명히 지적해야합니다.”“사임해야 할 사람은 오 후보”반복적으로 강조되었습니다. 캠프 캠프 관계자는“회사 결정이 여당 후보의 사퇴로 어떻게 해석 될 수 있을까? 정말 터무니없는 일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박영선 서울 시장이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3 일 서울 강동구 천호 공원에서 거리 운동을하고있다.  연합 뉴스

박영선 서울 시장은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3 일 서울 강동구 천호 공원에서 봄비가 오는 길거리 캠페인을 벌이고있다. 연합 뉴스

박영선“사전 소통이 있었던 게 아니었다”

한편 박 후보는 전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진 의원과 사전 연락이 없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오늘 아침 젊은 기업가들과 만난 뒤 기자들을 만났다. “저녁에 물어 봤는데 저도 나름대로했다”고했다. “의원이 검토중인 제안이 대략 3 개라고 들었습니다. 나와 사전 논의가 없었습니다.”말했다.

여권 속 일부 관측통들은 민주당이 오씨의 내곡동 투기 혐의 나 국회 차원의 국정 수사에 대해 검찰 혐의를 따를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한다. 오 후보가 내곡동 토지 측량에 갔다는 기자의 성명은 TBS ‘김어준 뉴스 팩토리’에서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으며, 오 후보에 대한 검증 수준을 높이면 지지자들을 모으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이 점에서 오세훈 후보는 ‘일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오 후보는 아내 인 세종대 송현옥 교수와 미리 투표 한 뒤 기자들을 만났다. “민주당의 (의심하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말했다. 오 후보는 민주당의 ‘중요한 결정’에 대해 “나는 특별히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오현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