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C“한국에서 표현한 특정 정당은 쉽게 추론 할 수있다…”사용할 수 없다”

3 월 30 일 부산 사상구 경남 정보 대학교에서 제과 제빵 동아리 학생들이 투표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4 · 7 국 투표 쿠키’를 만들었다. 경남 정보 대학교와 부산시 선거 관리위원회는 이날 만든 쿠키 3000 개를 사내 복지 시설을 통해 전달해 지역 노인 · 장애인 등 1,300 가구에 반찬을 전달할 예정이다. 송봉근 기자

중앙 선거 관리위원회는“위선 ”,“무능 ”,“내로 남불 (내가 연애하면 남이 바람을 피우면) ”등의 표현은 투표에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그 이유는이 문구가 특정 정당을 쉽게 추론 할 수 있도록하기 때문입니다.

인민 권력 홍보국은 최근 투표 장려 용 현수막에 특정 문구를 사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문의 해 3 일 이러한 반응을 받았다고 밝혔다. 인민 권력이 물은 세 가지 문구는“투표는 위선을 극복한다”,“투표는 무능함을 극복한다”,“투표는 가난한자를 이긴다”였다.

국민의 힘에 따라 NEC는 “위의 문구는 선거인이 특정 정당을 쉽게 추론 할 수있는 표현이거나 반대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일반 투표를 장려하는 데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선거 관리위원회는 “작년 총선 이후,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내용이 아닌 순수한 목적으로 투표에 참여할 수있는 초대 내용 만 허용하는 것과 동일한 정책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지난해 21 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친일 청산 100 년, 투표로 판단하자’라는 현수막도 용납 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인민 권한 관계자는“선거 관리위원회는 독립 단체가 아니라 민주당 선거를 지원하는 산하 단체로 비난받을 만하다”고 지적했다. .

NEC에 대한 야당의 불신은 보궐 선거 기간 동안 계속되었습니다. 국민의 힘은 NEC가 제작 한 택시로 투표하는 홍보물이 민주당의 푸른 색과 비슷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TBS ‘하자 (1) Do’캠페인이 떨어지지 않는다는 NEC의 결론에 반대했다. 선거 전 캠페인에서. 지난달 말 국민 권력이 NEC를 방문해“원칙없이 여당과 ‘고무 밴드 결정’에 유리한 결정을 많이 내리고있다”고 항의했다.

이가영, 허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