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리그 1 전북, 수원에서 3-1 승리 … 무패 개막, 유지 보수

최보경, 득점 후 기뻐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 = 연합 뉴스) 장보 인 기자 = 프로 축구 K 리그 1 전북 현대가 수원 삼성과 ‘비의 피’에서 우승하며 선두를 지켰다.

전북은 3 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 원 Q K 리그 1 2021 7 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최보경, 일류 첸코, 바로우의 연속 골에 힘 입어 3-1로 승리했다.

개막 후 7 경기 무패 (5 승 2 무) 전북은 17 점을 모아 선두를 확보했다.

2017 년 11 월 19 일 (2-3 패) 이후 정규 리그에서 수원에게 패한 적이없는 전북도 올 시즌 첫 대결에서 승리했다.

전북은 최근 수원과의 정규 리그 10 경기에서 8 승 2 무를 기록했다.

반면 수원은 직전 FC 서울의 ‘슈퍼 매치’에 이어 시즌 첫 연패에 빠져 11 점 (3 승 2 무 2 패)을 유지했다.

두 팀은 ‘백승호 문제’로 험난한 상황에서 결투를 벌였고, 경기 시작부터 두 팀은 치열한 깃발 싸움을 벌였다.

하지만 상반기 비가 쏟아 지자 양 팀 모두 쉽게 마무리 할 수 ​​없었고, 전라북도가 선제골로 선두를 차지했다.

전반 20 분, 이승기의 코너킥은 골 에리어 앞에서 최보경의 헤딩으로 골대를 흔들었다.

역습을 시작한 수원은 32 분 김민우가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에서 왼발로 슛을 쏘아 전북 골키퍼 송범근에게 빗나가 며 후회했다.

전북은 39 분 구스타보의 패스를받은 김보경의 왼발 발리슛이 골을 놓치 자 1-0 리드로 전반을 마쳤고, 5 분 후 송범근이 박수원의 강한 우익을 막았다. -발 샷.

전북-수원 '혈액 싸움'
전북-수원 ‘혈액 싸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후반 8 분 수원은 강현 묵을 김건희로 교체해 반전을 노렸다. 소개 직후 김건희는 원샷을 시도해 전북의 골을 위협했다.

이어 전북도 구스타보를 빼앗아 일류 첸코에게 ‘강화’를 소개했다.

후반 18 분 수원은 고승범 대신 니콜라 오를 투입 해 모멘텀을 높였지만 경기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후반 26 분 니콜라 오가 교체 된 지 8 분 만에 부상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고 다시 전기훈으로 교체됐다.

오히려 28 분 후반에 전북은 추가 골로 승리를 굳혔다.

일류 첸코는 용용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헤딩했다.

올 시즌 K 리그 1 솔로 골을 이끌고있는 일류 첸코는 시즌 5 골을 터뜨리며 4 경기 연속 득점을 올렸다.

후반 35 분, 바로 우는 골 에리어 앞에 왼발로 전북의 웨지를 삽입했다.

수원은 후반전 연장전에서 전 지훈의 페널티 골로 단 1 골을 만회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