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가에 청년 주택을 짓겠습니다”박영선 안암 서 20 차 투표

3 일 박영선 서울 시장 후보는 서울 성북구 안암로 청년 회관 안암 생명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했다. [사진 박영선 캠프]

3 일 4/7 재선 전 마지막 주말과 사전 투표 2 일째 인 박영선은 민주당 시장과 함께 성북 안암동 종합 공영 주택을 방문했다. -구, 서울, ‘청소년 투표’에 집중했다. 한국 토지 주택 공사 (LH)는 부동산에 대한 여론과 공정성 문제에 민감한 청년들의 정서를 달래기 위해 나섰다.

박 후보는 “공중에서 운영되기 때문에 보증금 100 만원, 월세 30 만원이어서 젊은이들이 많이 선호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창업과 취업을하는 청년들이 지역 사회에서 살며 미래의 자산을 얻을 수 있도록 청년 공동체가 형성된다는 점에서 매우 바람직한 형태”라고 말했다. 빌드하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도에서 서울에서 공부하고 있다고 소개 한 한 청년은“공기업의 지역 쿼터제 확대는 역 차별이 아닌가?”라고 물었다. 박 후보는 “말이되는 것 같다. 제안 할게.” 답장했습니다.

참석 한 민주당 김영배 의원도 “이낙연 위원장이 발표했을 때 당에 논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젊은이들을 만났을 때 노년층과 청년들 사이에 인식 차이가 있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높은 사전 투표율을 “긍정적으로보고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페이스 북에서 “오늘 투표소를 방문하면 당첨 될 수있다. 투표소까지 10 명을 안내하면 당첨 될 수있다”며 사전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고석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