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안좋은 함소원, 이번 집 조작 논란

의혹을 불러 일으킨 네티즌
“중국인 시어머니 엄마와 함께 이사하는 새 집
함소원이 소유 한 집이 밝혀졌다 “

함소원 / 사진 = TV 조선 ‘아내의 맛’

TV 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한 배우 함소원은 집 조작 논란이됐다.

최근에는 함소원이 자신의 집을 속여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동하고 방송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있다.

지난해 방송 된 TV 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중국인 시어머니 인 엄마는 이사 할 새 집을 찾고 있었다. 당시 함소원은 이사 할 집으로 별장을 지정했고,이 집이 실제로 함소원 소유라는 의혹을 불러 일으키는 네티즌의 메시지가 있었다.

네티즌은 함소원이 2017 년 3 월 부동산 등기부 등본을 확인한 결과 빌라를 매입했으며 지난해 12 월 근본 저당권 설정이 취소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함소원과 ‘아내의 취향’은 다양한 조작 논란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다. 중국 하얼빈에있는 함소원 시어머니의 빌라가 실제로 에어 비앤비 숙소라는 의혹에서 중국인 엄마의 전화가 막내 동생이 아닌 함소원이라는 의혹까지.

게다가 함소원이 딸의 옷을 조작했다는 의혹도 있었다.

한편 함소원은 18 세 이하의 중국인 진진과 결혼하여 딸 혜정을두고있다.

한경 닷컴 김정호 객원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