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사건’혐의로 기소를 촉구 한 한동수

한동수 대검찰청 검찰 장. 오종택 기자

한동수 대검찰청 ‘한명숙 전 총리 불법 정치 기금 사건’에서 시어머니 위증 교사 혐의 미 기소가 끝난 다음날, 한동수 대검찰청은 이렇게 말했다. “어렵고 어려운 길이지만 내 일을하겠다.” 검찰 장은 임은정 검찰 정책 연구원과 함께 검찰을 진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20 일 한 감독 감독은 20 일 페이스 북에“철 룡성 앞에 서있는 듯 잠이 들었다가 아침 일찍 산을 올라 갔는데 봄비가 내린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폭력에도 불구하고 차별없이 인간의 존엄성과 성실함을 지켜야한다는 헌법 정신을 마음에 간직하고있다”고 덧붙였다. “어렵고 어려운 길이지만 내가해야 할 일을하겠다고 다짐하고 산에서 내려 왔습니다.”

전날 조남관 검찰 대리를 포함한 대검찰청 장 14 명이 마라톤 심의 끝에 10 대 2의 압도적 인 차이로 수사대에 대한 비 기소 결정을 내렸다. 두 사람 중 한 명 검찰의 여론에 투표 한 사람은 검찰 총장을 포함했으며, 두 명의 친 검찰청 장은 기권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감독관은“어제 회의 이후 모든 참석자들에게 회의 결과를 외부에 공개하지 말도록 보안 메모를 작성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결과는 특정 미디어에 보도되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는 “검찰 장으로서 고위 검찰 공무원 회의에서도 법규를 지키지 않는 상황을보고 검찰 업무의 기초가 됐다는 사실을 대중에게 알릴 수있어 매우 당황스럽고 아쉽다. 공정성과 정의입니다. ”

이 사건은 당시 한 전 총리의 뇌물 수수 사건 조사단이 위증을 촉구했다는 고소가 제기되면서 시작됐다. 5 일 조대행은“증거 부족”혐의로 기소 됐고 검찰은“합리적인 의사 결정 과정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17 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검찰청 장 회의를 열어 검찰관 등의 의견을 듣고 다시 기소 가능성을 심의한다”며 수사권을 주장했다. . ” 그러나 결과는 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지부를 담당하던 김종민 변호사는“한명숙의 뇌물 수수 사건은 대법원에서 13-0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것은 나라를 엉망으로 만들었습니다.”라고 그는 비판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권위를 남용해도 부족하지 않을 수사 · 지휘권을 발족 한 박 장관이 책임을지고 즉시 사임해야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가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