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체육관에서 백신 접종 후 “첼로 켜도 돼요?” 요요마였습니다 [영상]

토요일 인 13 일 (현지 시간) 오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버크셔 커뮤니티 칼리지 체육관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예방 접종이 본격화되었습니다. 바쁜 의료진과 긴장된 주민들 사이에 갑자기 달콤한 음악이 흘러 나왔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첼리스트 요요마 (66 세)가 체육관에서 조용히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WP) 등 외신은 15 일 (현지 시간) 요요마의 깜짝 공연 소식을 보도했다. 요요마는 두 번째 복용을 위해 체육관에 가서 주사를 맞은 후 15 분 동안 진행 상황을 관찰하기 위해 기다리는 시민들을 위해 첼로를 켰다. 이날 그가 부른 노래는 Bach의 무 반주 첼로 모음곡 1 번 Prelude와 Schubert의 Avemaria였습니다.

첼리스트 요요마는 13 일 매사추세츠 주 예방 접종 현장에서 첼로를 연주한다. AFP = 연합 뉴스

예방 접종 현장을 담당했던 레슬리 드래 거는 WP에 “공연을 시작하자 체육관 내부가 조용 해졌다”고 말했다. 요요마에게 주사를 맞은 힐러리 바르샤라는 간호사는 “백신을 맞은 후 첼로를 켤 수 있는지 물었고 벽으로 갔다”고 말했다. 공연이 끝나자 시민들은 박수를 보내며 감사를 표했고, 요요마도 가슴에 손을 얹는 반응을 보였다.

요요마는 1 년 전인 지난해 3 월 13 일에도 코로나 19에 지친 이들에게 음악을 선보였다. 그의 트위터에서 그는 Antonin Dvorak의 2 악장 ‘Going Home’의 교향곡 ‘From the New World’의 비디오를 공유했습니다. 세계 보건기구 (WHO)가 코로나 19 전염병을 선언 한 지 이틀 뒤였습니다. 심지어 ‘#SongsOfComfort’해시 태그를 달기도했다.

마 요요는 코로나 19 시대에 사람들의 마음을 음악으로 더 편안하게 만드는 방법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AFP = 연합 뉴스

마 요요는 코로나 19 시대에 사람들의 마음을 음악으로 더 편안하게 만드는 방법을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AFP = 연합 뉴스

전 세계 주요 공연 예술 기관이 문을 닫기 시작했을 때 요요마는 사람들을 치유하고 위로하는 방법을 생각했습니다. 그는 또한 트위터에 “오늘의 불안한 시대에 우리를 위로하는 음악을 공유 할 방법을 찾고 싶다”고 썼다. 지난 가을, 그는 피아니스트 Emanuel Ax와 함께 트럭을 타고 코로나 19와 싸우는 의료진과 구조 대원들을 위해 게릴라 공연을했습니다.

중국계 미국인 인 요요마는 1955 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습니다. 4 살 때부터 아버지로부터 바이올린과 첼로 등의 악기를 배웠고 재능을 발휘해 줄리어드 학교에 입학했습니다. 7 세 이후 그는 베를린 필 하모닉, 비엔나 필 하모닉과 같은 메이저 오케스트라와 협력하면서 세계적인 첼리스트로 성장했으며, 90 장의 앨범을 발표했다. 그는 그래 미상을 18 회 수상했다.

중국계 미국인 요요마는 동서양 음악을 교환하기 위해 '실크로드 앙상블'을 조직했다.  중앙 사진

중국계 미국인 요요마는 동서양 음악을 교환하기 위해 ‘실크로드 앙상블’을 조직했다. 중앙 사진

요요마는 동서양의 문화 교류에도 관심을 갖고 있으며, 1998 년 한국, 중국 등 실크로드 지역 20여 개국 공연자들을 모아 비영리 문화 단체 ‘실크로드 앙상블’을 결성했다. 그리고 몽골. 한국 장구, 스페인 가이 타, 일본 사쿠 하치와 같은 전통 악기가 연주에 사용되었습니다.

김선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