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파블로프 강아지처럼 이길”정고면, “모독적인 성격”

민주당 원 김곤정. 뉴스 1

15 일 이준석 인민 힘 최고 위원은 자신을 ‘파블로프의 강아지’에 비유했다. 민주당의 곰곰 정 의원은 “모욕적 인 성격의 발언”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민주당 시장 대변인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국 아침’아침에 “선거 때 지켜야 할 대사가있다”고 말했다. 이.

국민의 힘인 윤희석 의원의 경우 내 몸과 마음이 걱정된다고했다. 피해야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이 전 최고 위원장은“오세훈 후보를 파블로프의 개처럼 반사적으로 이겼다”며 승계 당 오세훈 서울 시장에 대한 연속 공세를 설명했다. 국민 권력 특별 기소 거부에 대해 고 의원이“무엇을 숨기고 있냐”고 비난하자 대변인 한 사람 한 사람이 글을 읽을 수 없는지 몸과 마음이 걱정된다. 신문.”

이날 ‘설전과 오세훈 후보, 설전 후보가 끊임없는 이유’라는 질문이 나오자 고 의원은“나 때문에 항상 기사가 나오는 것 같다”며 비판을 이어 갔다. 지역 광진과 경쟁 한 후보. ”

그는 “오세훈 시장 (서울) 시절에 용산 비극의 끔찍한 장면을 목격했다. 또한 피맛골이 모두 밀려나 가면서 모든 기억을 잃었다. 그뿐만 아니라 의견을 무시하면서 시의회에서 박원순 차기 시장이 양화 대교의 구조 개선 공사를 진행했는데 10 억의 보상을 요청해야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 오세훈 후보와 부산 박형준 후보가 국민의 힘을위한 후보로 뽑혔는데 둘을보고 결국 MB가 다시 돌아 온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말하고있는 양산 여동생 문재인에 대한 과도한 정치적 공세를 보면 결국 노무현 여동생이 불렸던 때를 기억할 수밖에 없다. 아방가르드. ” 이를 수행 할 수없는 시급함은 그 개인에게 매우 좋습니다.”

김은빈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