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에릭“6 년 고통”VS 김동완“소통 미안”… SNS 노출 전 (일반)

↑ 신화 김동완, Eric Photo = DB

신화 멤버 에릭과 김동완은 갈등에 압도당하는 가운데 소셜 미디어를 통한 폭로전을 이어가고있다.

에릭은 14 일 자신의 인스 타 그램에 김동완을 태그하는 긴 글을 올렸다. 그는“사람들을 모으고 나 없이는 결정되지 않은 일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고 그룹 회의에 오십시오. 문제를 해결할 의향이 있다면 이야기합시다.”

김동완은 ‘타겟’활동 이후 신화 그룹의 대화방에 있었는데, 그와 개인적으로 접촉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회의에 결석 한 김동완은 클럽 하우스에서 팬들을 선동 한 것에 화가 났다고 썼다.

이후 김동완은 에릭의 말에 응했다. 그는“내일 신화 멤버들을 만나면 좋은 대화를 나누겠다. 내부 상황이기 때문에 먼저 서로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화의 앨범과 콘서트 기획에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합니다. 이 결과가 공개되기 전까지 신화 멤버들의 의견뿐 아니라 제작진과의 소통도 매우 중요하다. “제작진은 항상 다양한 시간과 타이밍에 대해 시뮬레이션을 실행해야하기 때문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작년부터 준비하던 제작진들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면, 신화도 창작도 그들과 쉽게 준비 할 수 있도록 소통했다면 그런 고통을 겪지 않았을 것입니다. 나는 .. 후회가 남았다.”

에릭은 반박했습니다. 그는“앨범이 준비되기 전부터 매년 일정 조정과 콘서트홀을 진행하고있다. 한편 그는 지난 6 년간 김동완의 빈번한 부재로 멤버들이 피해를 입었고, 지쳐서 지난해 말부터 그룹 채팅방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김동완이 자신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과 3 개월간 만남을 가졌다 고 지적했다.

에릭은“6 년 대 3 개월”,“너무 속상해서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고 3 개월 동안의 ‘우리 일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 차갑게 생각 해보자’가 틀렸다면 사과한다. 근데 신화 스케쥴을 정말 아팠던 내가 맞나요?” 그는 화를 냈다.

신화 에릭 김동완 사진 = DB
↑ 신화 에릭 김동완 사진 = DB

▶ 아래는 에릭 SNS 전문입니다.

동완에게 3 시쯤 물었고 앤디와 수시로 확인했는데 오라는 말이 없었다. 제작진과 연락이되지 않아 진행할 수 없었습니다. 그럼 내 입장도 알려 드릴게요.

타깃 활동 이후로 저는 2015-2021 년 약 6 년 동안 단톡에 있지 않았고, 차단 이후 번호 변경도 없었습니다. 결혼식 발표 당시 멤버들을 공개적으로 촬영했는데 에릭에게는 어떤 상황이있는 것 같네요 ~ 이해 해주세요 ~ 큰 사람 같던 오빠가 욕을 했어요. 군대 시대부터 앨범을 준비하기 전에 매년 일정을 조정하고 콘서트를 빌려 왔는데 제작진과의 소통이 확실하지 않나요? 6 년 만에 만남을 가졌을 때 몇 주 전에 볼 수 없어서보고 싶어서 기다릴 수 없어서 5 명과의 만남이 많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멤버들이 내년 회의 일정을 알려주고 일정을 정했습니다. 결국 하루를 찔 렀고 약한 멤버들은 오랜만에 만나 헤어져도 인증 샷을 올릴 수 없었다.

그러니 너무 피곤해서 스케줄을 맞추지 못한다면 쉽게합시다. 나도 바쁘지만 매번 일정을 조정하고 같은 날 취소해서 너무 지쳐 결국 거절 당했다. 나도 사람이기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 상황이고 드라마도 찍고 있으니 이렇게하려고한다면 내 앞에서 가까이있는 척하지 말고 그냥 쳐.

하지만 문제의 원인은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6 년 동안하고 맹세해온 일은 나를 위로하고 좋은 이미지를 찍는 것입니다. 내가 실종 된 지 3 개월 만에? 그동안 저만 빼고 만남이 끝나고 활동이 나오기 때문에 우비 결혼이라고합니다. 여기에서도 참았다. 지난 며칠 동안 클럽 하우스는 새 창가를 만들었고 모든 멤버들은 신화의 공식 카운터로서 듣지 못하거나 동의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비겁 할만한 증거가없는 클럽 하우스에서는 선정적인 정치가 아니었다. 나는 겁쟁이가되고 싶지 않아서 아무도 구타 당하지 않았다고 불평하고 있는데 내가 구타 당했다고? 6에서 3 개월입니다. 잠시 서로에게 화를 내고 우리 일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지 침착하게 생각합시다. 3 개월이 모두 틀렸다면 틀렸다고 인정하고 사과드립니다.

하지만 기사에서 언급 한 제작진에게 물어보고 싶다. 내가 정말 신화 스케쥴을 훼손하는 건가요? 멤버들에게 물어봐도 아무 말도 안했는데 에릭이 인스 타 그램에서 제작진과 소통을 못해서 작업을 할 수 없었다. 이제 좀 쉬겠습니다. 나는 내일 초대를 거절했다는 것을 이해할 것입니다. 앞으로 멤버들이 뭔가 얘기하면

동생이 스스로하는 도중에 갇혀있어 불편하게 만들려고한다면 동생에게 해보자.

초대를 요청했는데 왜 팬들에게 대답을 하죠. 요점없이 정중하게들을 수있는 실력도 있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나도 사람입니다. 피곤한 이야기를 들려 주셔서 죄송합니다.

MBN 스타 인구 문화부 이남경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