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타 예능 학생 혐의 “현산 군 별명 롱 보드로 치는 것”

농구. [중앙포토]

학교 폭력 혐의 (학폭)는 ‘남자 프로 농구 스타’연예인 H 씨의 학창 시절에 제기됐다.

중학교 중학생 K 씨, 지역 사회 학대 주장
원산 폭격 등 괴롭힘으로 도주하는 단체
K 씨 전화 인터뷰 “TV에서보고 싶지 않아”
A 씨는 귤 껍질을 먹여야한다고 주장합니다.
H 씨는 연락이 안됐지만 당시에는 문화적 주장도

14 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 드림’에 ‘당시 최고의 농구 선수 H에 대한 진실’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가 K는 2 년제 후배로 H 씨의 어머니는 국립 대학교 농구 선수 였고, 그의 아버지는 사업을했고, 그는 스포츠를 아주 잘 했어요. 그는 11 건의 피해 사례를 올렸다. 그는 자신이 위아래 둘 다없는 독재자이자 독재자라고 말했다.

H 씨는 1990 년대 농구 파티에서 스타였으며 프로 농구 선수 및 감독을 역임했습니다. 현재 그녀는 법원을 떠나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습니다. K 씨는 자신이 H 씨 학교의 2 년제 3 학년이라고 말했고, 1992 년 가을 전국 중등 및 중등 농구 연맹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인증서 사진도 업로드했습니다.

K 씨가 게시 한 중학생 명단의 사진은 H. [사진 보배드림 캡처]

K 씨가 게시 한 중학생 명단의 사진은 H. [사진 보배드림 캡처]

K ▶ 씨가 아파서 병원에 가기 위해서는 H 씨의 허가를 받아야했다. ▶ 운동장에서 원산 폭격을 10 ~ 30 분 동안 주었다. 참을 수 없다면 주먹이나 발로 그를 때렸다. ▶ 농구화를 쳤다. 발자국을 가진 사람이 나오지 않았을 때 그들은 집단으로 꾸짖 었습니다. ▶ 후배들이 실수를하면 체스 판 모서리로 맞았다.

또한 K 씨는 ‘H의 괴롭힘을 견디지 못해 1, 2 학년 후배 13 명이 집단으로 달아났다. 그는 또한 그가 학생 때하지 말아야 할 일을했기 때문에 수십 개의 귀와 주먹으로 맞았 기 때문에 운동을 그만 두었다고 말했기 때문에 구타를 그만 두었다고 주장했다.

K는“직속 후배 13 명 중 7 명과 대학생 1 명을 포함 해 8 명의 힘들고 고통스러운 경험에 대한 보고서 다. 앞으로도 H 씨가 진심으로 사과하며 TV 나 유튜브에 나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

K 씨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H 씨의 학대에 대해 글을 올렸습니다. [사진 보배드림 캡처]

K 씨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H 씨의 학대에 대해 글을 올렸습니다. [사진 보배드림 캡처]

K 씨는 이날 중앙 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나는 1977 년생이고 H의 중고등 학교 2 학년이며 그가 올린 글은 사실이다. 2 ~ 3 년 전 H 씨가 TV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아팠다. “H 씨가 부정하면 다른 피해자들이 추가로 증언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내 실명도 공개 할 의향이 있습니다. 솔직히 사과를 받거나 만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TV에 나오길 원하지 않습니다.”

또 다른 학교 2 학년 인 A 씨는 전화 인터뷰에서“Mr. H는 나에게 오렌지 껍질을 먹이라고 강요했습니다. 운동하다 맞았는지 모르겠지만 도로의 아스팔트에서 원산을 폭격했습니다. 아무도 응답 할 수 없습니다. 연산군의 별명 ‘현산 군’이라고 불렸다.” “40 대인데도 트라우마는 남아 있습니다. 그를 TV에서 보는 것은 고통 스럽다. 피해자의 심장에있는 상처가 얼마나 큰지 이해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사실 ‘그때 미안 했어’라고 말하면 나중에. 보상과 같은 것을 원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지금도 상처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H 씨 중학생 친구 B 씨는 전화 인터뷰에서“제 친구는 체스 판으로 H 씨에게 맞고 머리가 찢어지고 꿰매어졌다. H 씨는 ‘학교 폭격의 끝’이라고 주장했다.

H 씨에게 전화를했는데 연락이되지 않았습니다. 한 농구 관계자는“당시 H 씨가 다니던 중학교가 고등학교와 같은 휴게소를 사용한 것을 알고있다. H 씨가 고등학교 선배 앞에서 그렇게 행동했을지 모르겠습니다.” 또 다른 농구 관계자는“20 ~ 30 년 전에는 발진이었다. “당시 농구 선수 였다면 많은 사람들이 학교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을 것입니다.” 또 다른 농구 관계자는“당시 당연한 문화가 맞다. 그러나 괴롭힘과 괴롭힘을 구분할 필요가 있습니다.”

박린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