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예방 접종 후 비정상적인 혈전의 징후가 없습니다. 발견되면 즉각적인 조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최근 일부 유럽 국가에서 ‘혈전증’사례를 조사하기 위해 아스트라 제네카 (AZ) 예방 접종을 일시 중단함에 따라 검역 당국은 한국에서 이상이 발견되면 즉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예방 접종 후 혈전 반응을보고 한 사람이 없다는 것이 다시 강조되었다.

코로나 19 예방 접종 대응 추진팀 실장은 13 일 정기 브리핑에서 유럽의 아스트라 제네카 예방 ​​접종 동향과 관련하여 “홍보팀은 해외 부작용 사례를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사한 사례 나 이상 증상이있는 경우 공개합니다.

그는 “다행스럽게도 한국은 유럽에서보고 된 것과 동일한 일련 번호의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을 수입하지 않았으며 현재까지 58 만 명의 예방 접종자 사이에서 혈전 색전증과 같은 유사한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배씨는 “WHO가 전 세계적으로 3,350 만 건 이상의 예방 접종을했지만 백신 관련 사망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반면 코로나 19로 사망 한 사람은 260 만 명 이상”이라고 말했다. 국제 사회도 그 중요성을 인식했습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오스트리아에서는 AstraZeneca 백신의 일련 번호 (ABV 5300 일괄)를 동시에받은 두 명의 여성이 동시에 혈전증과 관련된 부작용을 보였으며, 그중 49 세 여성이 심각한 응고로 사망했습니다.

혈전이 의심되는 불가리아, 덴마크, 노르웨이, 아이슬란드는 일시적으로 아스트라 제네카 예방 ​​접종을 중단했으며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루마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룩셈부르크는 특정 일련 번호로 예방 접종을 중단했습니다. 그러나 영국, 스웨덴, 프랑스, ​​스페인 및 네덜란드는 계속해서 AstraZeneca 백신을 받고 있습니다.

성기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