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GS 칼텍스, 이유 1 위 확정

GS 칼텍스가 정규 리그 1 위를 차지한 비결은 끈끈한 팀워크입니다. 13 일 KGC 인삼 공사에서 1 위를 잃은 흥국 생명 (아래 사진)과는 대조적이다. [연합뉴스]

지난해 6 월 ‘배구 황후’김연경 (33)이 여자 프로 배구단 흥국 생명으로 복귀했다. 흥국 생명의 정규 리그 1 위는 전제 조건으로 받아 들여진 분위기였다. 대표 팀장 좌 이재영 (25)과 세터이다 영 (25)의 쌍둥이 자매와 세계적 수준의 스트라이커가있는 삼각 비행대. 흥국 생명은 리그에서 상대가없는 것 같았다. 개장 후 약간의 소음이 꼬리의 꼬리를 물었지만 흥국 생명은 수고했다.

정규 시즌 챔피언십, 챔피언에게 직접
2 위 흥국 생명 패배 자동 확정
공격 삼각형, 황금 분할의 역할
견고한 팀워크를 통한 통합 승리에 대한 도전

지난달 초 예상치 못한 암초가 나타났습니다. 이재영과 다영 자매의 학대 (학교 폭력) 피해자들이 등장했다. 배구 실력과 인기에 가려진 쌍둥이 자매들의 어두운 얼굴이 드러났다. 파장은 배구 세계를 넘어 다른 스포츠 및 엔터테인먼트 세계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해피 미투’는 계속됐다. ‘어우 흥 (흥국 생명)’삼각 비행의 두 축인 자매들은 무기한 정학을 당했다. 한 시즌 버틸 수없는 이름 만 가진 ‘비행’인 것 같다.

GS 칼텍스는 정확히 흥국 생명의 대위에 있었다. GS 칼텍스 메 레타 루츠 (27)-이소영 (27)-강소희 (24)가 하나가되어 이상적인 삼각대를 만들었다. 우리는 우리의 승리를 위해 조용히 힘을 합쳤습니다. 선도하는 흥국 생활이 시선을 따라 갔다. 흥국 생명이 두 명의 주요 선수의 이탈과 이탈에 시달리던 순간 GS 칼텍스는 그 진정한 가치를 보여 주었다. 13 일 흥국 생명은 정규 리그 결승전에서 KGC 인삼 공사를 0-3으로 완전히 물리 쳤다. GS 칼텍스는 남은 1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1 위를 차지했다. 이제는 창단 이후 첫 번째 ‘정규 리그 챔피언십 통합 챔피언십’만 남았다.

그것은 ‘황금 부서’였습니다. 외국인 선수 Lutz가 팀 공격의 40.5 %를 차지했습니다. 두 번째 시즌에 GS 칼텍스에 합류 한 Lutz가 뱅가드 역할을 맡았습니다. 그는 올 시즌 29 경기에서 854 점을 올렸는데 이는 지난 시즌 (27 경기에서 678 점)보다 더 활발했다.

흥국 생명은 13 일 KGC 인삼 공사를 잃고 좌절했다. [뉴스1]

흥국 생명은 13 일 KGC 인삼 공사를 잃고 좌절했다. [뉴스1]

Left 이소영 (공격 점유율 21.6 %)과 강소휘 (공격 점유율 18.4 %)는 Lutz의 부담을 앞뒤로 효과적으로 분산시켰다. 그는 Lutz가 공격에 집중하도록하기 위해 수비에서 더 많이 뛰었습니다. 이소영의 부 수신 성공률은 지난 시즌 34.32 %에서 올 시즌 41.82 %로 올랐다. 강소희도 올 시즌 39.26 % (지난 시즌 30.99 %)로 나아졌다.

이번 시즌 상위 10 위권에서 이소영은 5 위, 강소희는 8 위에 올랐다. 리베로 한다혜 (4 위)와 함께 한 팀에서 상위 10 위 안에 드는 선수는 3 명 뿐이었다. 강소희가“공격 성공률과 서브 리시브 모두 우리 팀이 1 위”라고 자랑 한 이유가 있었다.

이것 뿐만이 아닙니다. 주장으로서 이소영이 팀을 결속시키는 데 앞장 섰다. ‘소영 선배’라는 별명은 팀원들이 의지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사실 GS 칼텍스는 선수들 사이에 유난히 끈끈한 케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힘든 시간을 보냈던 김유리 (30)가 시즌 중반에 우승자로 뽑혀 인터뷰 과정에서 눈물을 흘렸을 때도 모든 동료들이 본 에피소드로도 유명하다. 그것은 그들의 눈을 함께 불었다.

비범 한 팀워크도 법정에서 공개되었습니다. 문명, 김유리, 문지윤 등이 발목 수술에서 탈출 한 주전 센터 한수지의 빈 공간을 성공적으로 채웠다. 이소영, 강소희 등 좌파 선두가 지쳤을 때 유서 연이 코트에 나와 역할을 맡았다. 시즌 내내 부상으로 넘어져 누군가가 쓰러 졌을 때 교체 선수가 싸웠던 선순환이 계속된다. GS 칼텍스 차상현 감독은“팀 전체가 지난 시즌보다 강해졌다. 주전은 한 걸음 더 나아 갔고 워밍업 존 선수들은 철저히 준비했습니다.”

배영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