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수, 종료 전 3 점 종료 전 5 초 … LG, kt를 상대로 ‘고춧가루 히트’

보내는 시간2021-03-14 17:38


논평

E-Land는 Orion 원정대에서 13 점으로 3 연승을 거두었습니다.

승리를 기뻐하는 LG 선수들.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김동찬 기자 = 창원 LG가 부산에서 kt의 발목을 움켜 쥐고, 경기 종료 5 초 남았다.

LG는 14 일 경남 창원 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 모비스 프로 농구 정규 리그에서 kt와의 연장전 끝에 92 승 90 패를 기록했다.

16 ~ 30 위를 기록한 LG는 랭킹 최하위 인 10 위에 머물 렀지 만 나머지 8 경기에서는 ‘최종’에 대한 희망을 부풀렸다.

반면 kt는 3 연승에 실패 해 24 승 22 패를 기록했다.

LG는 9 위 원주 DB (17 승 28 패)와의 승차감을 1.5 경기로 줄였고, DB 당일 서울 삼성과의 경기 결과에 따라 1 경기로 좁힐 수있다.

또한 kt는 인천 이랜드와 공동 5 위를 차지했지만 안양 KGC 인삼 공사 (24 승 21 패)와 전주 KCC의 오후 5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달라질 가능성이있다.

LG는 kt 허훈에게 2 번의 자유투를 주었고 경기가 끝나는 데 24 초 남았고 89-90으로 반전을 허용했다.

마지막 공격에서 LG의 서민수는 벼락 같은 3 개의 상점을 전면에 터뜨려 게임을 92-90으로 반전 시켰고, 나머지 시간을 반격 한 kt는 브랜든 브라운의 실수로 2 점을 삼켰다.

LG는 최근 이관희 (11 어시스트)와 서민수와 나란히 19 점씩 나란히 kt를 상대로 3 연속 홈패를 끝냈다.

kt에서는 허훈 (19 점)과 김영환 (17 점)이 다점을 기록했다.

Eland Motri의 촬영.
Eland Motri의 촬영.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랜드는 경기도 고양 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의 원정 경기에서 79 승 66 패를 기록하며 4 연패를 기록했다.

이랜드는 정영삼 3 개 점포로 10 점 차로 탈출하며 4 쿼터 말 5 분 25 초만에 7 점 앞섰다.

이번 시즌 이랜드를 상대로 4 연패를 기록하며 4-1로 패한 오리온은 10 점 이하로 추격에 실패하며 홈에서 무력한 패배를 당했다.

이랜드 모 트리는 27 득점 8 리바운드를 기록해 3 연승을 이끌며 3 연승을 마쳤다.

오리온에서는 디드 릭 로손 (22 점)과 한호빈 (16 점)이 싸웠지 만 리바운드 전에서는 31-41보다 열등했다.

데빈 윌리엄스 (7 득점 8 리바운드)는 지난 12 일 KCC에 이어 2 경기 연속 하반기 무득점, 2 경기 연속 테크니컬 파울로 지적 돼 오리온 감독 강을준을 일으켰다. 끓입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