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27.4 오세훈 26.1 안철수 24 … 통일의 경우 朴를 이긴다 [여론조사]

민주당 후보 박영선, 인민의 힘 후보 오세훈, 4/7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 한 안철수 국회 후보 (왼쪽부터). 연합 뉴스 오종택 기자 [사진 후보캠프]

4/7 서울 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야당의 후보 통일 협상이“절벽의 가장자리에 맞서 ”계속되고 있으며, 14 일 세 후보가 모두 참여할 것이라는 여론 조사가 발표됐다. 다자간 대결이 흘러도 오차 범위 내에서 치열한 전투.

넥스트 인터랙티브 리서치는 13 일 SBS의 요청으로 18 세 이상 서울 시민 1008 명에게 서울 시장의 적합성을 물었다. 24 %로 밝혀졌습니다. 모두 오차 한계 내에 있습니다 (95 % 신뢰 수준에서 ± 3.1 점). 이는 선거가 3 자 대결로 진행 되더라도 ‘블라인드 매치’가 펼쳐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야당이 통일되고 양자 구성으로 들어가면 단 한 명의 후보가 누구이든 박 후보가 실수의 한계를 앞서게 될 것이다.

오씨가 야당 1 개 후보로 나오면 지지율은 42.3 %로 박씨 (35 %)보다 7.3 % 포인트 높았다. 안 후보의 경우 45.4 %로 박근혜 (33.6 %)보다 11.8 % 포인트 앞섰다.

다른 조사에서는 朴에 앞서 野 단신 후보

13 일 한국 칸타가 조선 일보와 TV 조선의 요청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18 세 이상 806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야당 단신 후보는 10 % 포인트 차이로 우위를 보였다. 모두 오차 한계를 벗어난 차이입니다 (95 % 신뢰 수준에서 ± 3.5 점).

오씨가 야당 1 개 후보로 나오면 지지율은 46.5 %로 박 (34.2 %)보다 12.3 %, 안 (45.2 %)은 박 (33.8 %)보다 11.4 % 앞섰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는 박 후보 (28.8 %)와 오 후보 (27.2 %)만이 야당이 통일되지 않는 3 자 대결의 경우 오차 범위 내에서 근접전을 펼치고있다. 안 후보가 19.9 % 뒤를이었다.

野 단일 후보? 오 안돼, 위아래로

한편 범 옵틱스에서 서울 시장 후보 1 명을 뽑는 수사에서는 오 · 안 후보가 오차 범위 내에서 경쟁했다.

Next Search 조사에서 안 후보는 후보 적합성 (Oh 32.3 %, Anh 36.1 %)과 경쟁력 (Oh 33.5 %, Ann 38.2 %) 모두에서 우세했습니다. 반면 칸타 코리아 조사에서 오 후보는 적합성 (오 36.8 %, 안 31.3 %)과 경쟁력 (오 34.5 %, 안 30.5 %)에서 우위를 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 선거 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고석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