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제 4 차 코로나 전염병이 시작됐다”봄에도 확인 된 이유

연말 연시 인 1 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 현대 서울’은 쇼핑을 즐기는 시민들로 붐빈다. 검역 당국은 수도권 2 단계, 비 수도권 1.5 단계 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날부터 14 일까지 2 주 더 연장했다. 뉴스 1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있다. 호흡기 바이러스가 발병하기 쉬운 겨울철을지나 봄철에 접어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확진 자 수가 오히려 증가하고있다. 전문가들은 거리가 멀어지면서 예측되었다고 말합니다. 일부는 “4 차 전염병이 이미 시작되었다”고 주장합니다.

14 일 중앙 방위 대책 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 19 확진 자 수는 459 명이다. 전날 (490 명)보다 31 명 줄었지만 도달했다. 9 일 이후 6 일째 400 명 (446 명). 현재 사회적 거리 화 단계는 수도권 2 단계, 비 수도권 1.5 단계이다. 지난주 하루 평균 신규 환자 수는 428.3 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 단계 (전국 400 ~ 500 명 이상) 범위에 속한다. 전주 (371.7)에 비해 56.6 (약 15 %) 증가했습니다.

손영래 중앙 재해 관리 본부 사회 전략 본부장은 이날 중앙 재난 안전 대책 본부 브리핑에서“방역 관리가 취약한 다양한 일상 생활에서 유행이 계속되고있다. 퍼지는 경향이 있습니다.”라고 진단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이 용이하고 봄이 시작되는 겨울 이후에도 확진 자 수가 감소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최근 코로나 19 확산은 여러 가지 복잡한 요인의 결과이지만 주요 원인은 사람들의 움직임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보건 복지부가 휴대 전화 교통량 변화를 분석 한 결과 9 일 (화) 수도권 이동 건수는 1795 만건, 비 수도권 1445 만건, 전국 3246 만건이었다. 휴대 전화 교통 통계는 이동 통신사의 사용자가 실제 거주하는시 / 구가 아닌 다른시 / 구를 방문하여 30 분 이상 머물렀을 때의 이동 횟수로 계산된다. 9 일 전국 이동량은 3246 만명으로 지난 2 월 23 일 화요일보다 6.0 % (180 만명) 증가했다. 지난해 11 월 17 일, 바로 전 화요일 인 3,340 만명과 거의 같은 수준으로 회복됐다. 거리 하이킹. 사람들의 움직임이 먼 거리 이전과 같은 정도로 증가했음을 의미합니다.

“장거리에 따른 피로, 업무 시간 연장 등 검역 대책이 어느 정도 완화 된 결과 각종 회의 및 다용도 시설 이용 등 이동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있다.” 앞으로 많은 일이 걱정됩니다.”

이재갑 한림 대학교 강남 성심 병원 감염 의학과 교수는 “3 차 전염병의 정점을 넘어 떨어지다가 다시 상승하고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이미 거리를 좁혀서 예측 한 것이다. 그는 “사람들의 활동이 증가하고 있으며, 식당, 카페, 엔터테인먼트 바 및 기타 격리 조치가 완화 된 장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있다”고 지적했다.

대구 구로 병원 감염 의학과 김우주 교수는“문제는 정부가 방역 대책을 밟지 못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개편 계획이 적용될 상황이 아니라 기존 5 단계에서 단계를 올릴 때가됐지만 우리는 올리지 않고있다. 한 쪽은 즉시 위험하다고 말했고 다른 쪽은 업무 시간을 연장했습니다.”

보건 복지부 중앙 재해 관리 본부

보건 복지부 중앙 재해 관리 본부

김 교수는 돌연변이 바이러스가 확산의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봄이 오면서 검역에 유리했습니다. 사람들은 실내가 아닌 야외로 나가고 기온이 올라감에 따라 바이러스의 생존 기간이 줄어 듭니다.” 그는 말했다. “환경 적 요인이 더 우호적으로 변하고 있지만 돌연변이 바이러스의 수는 불리합니다. 전염이 50-70 %로 증가했습니다. 정부가 발표 한 내용은 빙산의 일각 일 수 있으며 문제는 지역 사회에서 증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정기석 한림 대학교 성심 병원 호흡기 내과 교수 (전 질병 관리 본부장)는“5 걸음 먼 거리를 걸어 보니 관찰하지 못했다. 최강의 발걸음을 내딛어 야 할 때는하지 않고 적절히 적용하고 ‘5 명 이상 만남 금지’를 참았다. 그 결과 사회 전반에 걸쳐 사람들의 움직임에 따른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없었습니다.”

정 교수는“이런 상황에서 수도권 방역 대책을 완화하는 것은 패배”라고 지적했다. 그는“지금 날씨가 더워지고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확산을 기대할 수밖에 없습니다. 3 차 발병이 이달 말에 끝나더라도 300 ~ 400 명이 계속되면 발병 규모가 커질 수밖에 없다.
에스더,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