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목욕탕’관련 확진 자 수가 132 명으로 증가했는데, 이것이 첫 번째 감염 경로?

코로나 19 확진자는 ‘진주 탕’등 경남 지역에서 대규모로 계속 발생하고있다. 경남도는 12 일 오후 5 시부 터 13 일 오후 1시 30 분까지 55 건의 신규 확진 자 (경남 2305-2359)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 53 명은 해외 2 명을 제외하고, ▲ 진주 목욕탕 40 명, ▲ 남해 가족 및 지인 6 명, ▲ 진주 · 사천 가족 모임 관련 2 명, 경남 · 사천 가족 1 명 대도시 지역. 세 명은 조사 중입니다.

지역 별로는 진주 45 명, 남해 6 명, 거제 2 명, 창원과 의령에 각각 1 명이있다. 확인 일 현재 신규 확진 자 수는 12 일 5 명 (2305-2309), 13 일 50 명 (2310 ~ 2359)이다. 3 월 총 확진 자 수는 216 명 (지역 207 명, 해외 9 명)으로 증가했다.

확인 된 진주 환자 45 명 (2308, 2310 ~ 2323, 2330 ~ 2359) 중 40 명 (2308, 2312 ~ 2323, 2330 ~ 2356)은 ‘진주 탕’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 결과 ‘진주 목욕’관련 확진 자 누적 수는 132 명으로 늘었다. ‘진주 목욕탕’에 대해서는 9 일 확진자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진주 목욕탕’은 현재까지 총 1599 명이 검사를 받았고, 1 차 확진자를 포함 해 132 명, 1087 명이 부정적이며 나머지 381 명이 검사를 받고있다.

나머지 5 명의 진주 확진 자 중 2 명은 ‘진주 사천 가족 모임’관련 확진 자로 확인되어 ‘진주 사천 가족 모임’누적 건수가 16 명으로 늘어났다.

진주 사천 가족 모임과 관련하여 현재까지 총 239 명이 검사를 받았는데 그중 1 차 확진 자 16 명, 양성 215 명, 9 명이 진행 중이다.

진주 확진 자 2357은 수도권 확진 자와의 접촉이다. 2358 호는 출국 전 검사를 받았으며, 2359 호는 증상 양성 및 감염 경로 검사를 받았습니다.

남해에서 확진 자 6 명 (제 2305-2307, 2325-2327)은 남해 가족 및 지인 관련 확진자가 확인되어 ‘남해 가족 및 지인’확진 자 누적이 총 12 명으로 증가 .

거제 확진 자 2 명 (2324, 2309) 중 2324 명은 증상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2309 명은 외국인 이민자였다.

창원에서 확진 자 (2328 호)는 12 일 발생한 확진 자 (2258 호)의 연락 인이다. 의령 확인자 (2329 호)는 외국인이다.

신종우 경남 복지 보건 국장은“인근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에 선제 적으로 보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신 원장은 ‘진주 목욕탕’관련 첫 감염 경로에 대해 “최초 확진 환자 대부분이 가족과 친척이다. 초기 감염원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증상 등이 없는지 조사 중이며 화장실 감염 여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조사하고 있습니다.”

신종우 원장은 “아직 다른 지역으로 퍼진 진주 탕 사례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신 원장은 ‘진주 목욕탕’관련 창원 확진 자 1 명에 대해 “창원에서 수험을받은 사례”라고 말했다.

경남 지역에서 최근 며칠간 확진 자 수를 보면 10 일 8 일, 11 일 56 명, 12 일 62 명, 13 일 50 일 (오후 1시 30 분까지). 현재 경남에서는 입원 207 명, 퇴원 2137 명, 사망 12 명으로 총 2356 명 확진 자다.

큰 그림보기

경상남도 진주시는 대규모 코로나 19가 확인 된 대상 동의 대중 목욕탕에서 2 주간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 독자 제공

관련 사진보기

주요 방역 조치

경남은 대중 목욕탕 이용에 대한 검역 규칙을 강화했다. 그들은 목욕 사용자의 열과 증상을 확인하도록 의무화하고 전자 액세스 목록 사용을 권장했습니다.

신종우 원장은 “코로나 19로 의심되는 발열, 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이 있으면 목욕탕에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열, 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이 있으시면 목욕을 삼가 하시고 가까운 검진 소에서 진찰을 받으십시오”라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번 진주 목욕탕 전염병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코로나 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 접종보다 개인 검역 규칙을 따르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게됐다”고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