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 접종 후 ‘열’로 사망 한 요양 병원 50 대 남성 … ‘인과 관계 조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백신을 맞은 후 경미한 부작용을보고 한 접종자가 사망하고 당국은 백신 접종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14 일 코로나 19 예방 접종 대응팀에 따르면 당일 0시 기준 예방 접종 후보고 된 이상 반응 198 건이 추가 돼 8,520 건으로 늘어났다.

10 일 대전 유성구 보건소 의료진이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을 대상에 조심스럽게 접종하고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AstraZeneca (AZ) 백신은 8421 건과 관련되어 전체의 98.8 %를 차지했습니다. 화이자 백신과 관련된보고는 99 건 (1.2 %)이었습니다. AZ 예방 접종 건수 (561785 건)가 화이자 예방 접종 건수 (26,099 건)보다 많기 때문에 부작용보고가 빈번한 것으로 보입니다. 8,423 건의 상당수가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과 같은 비교적 경미한 증상을보고했으며 74 건은 아나필락시스로 의심되었습니다. 경련과 같은 심각한 의혹 사례가 7 건 집계되었습니다. 사망자 수는 16 건에 더해져 진흥팀은 “일반적인 부작용 인 발열로보고 된 후 사망으로 바뀌었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추가 사망자는 50 대 남성으로 요양 병원에 입원 해 4 일 예방 접종 18 시간 후 13 일 사망했다. 기저 질환이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열로 인한 경미한 부작용을보고했지만 이후 사망 한 것으로보고됐다.

홍보팀은 “(예방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사례로 사망, 아나필락시스 등 심각한 사례 만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원인을 평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홍보팀은 1 차 조사를 마친 8 건의 사망 사례에 대해 예방 접종 부의 인과 관계를 파악하기 어렵다고 잠정적으로 판단했다. 홍보팀은 예방 접종 피해 조사단 2 차 회의를 열고 7 건의 추가 사망 사건을 검토 한 뒤 15 일 정기 브리핑을 통해 공개 할 예정이다.
황수연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