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번에 지지율 1 위를 차지한 윤석열의 정치 경력은 언제부터 시작 될까?

사진 설명윤석열 검찰 총장이 4 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 임직을 밝히고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2022 년 3 월 9 일 대선을 앞두고 최근 검찰에서 사임 한 윤석열 전 대통령은 ‘별의 순간’을 맞았다. 윤 전 대통령은 최근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경기도 지사를 앞지르며 대통령 후보지지 여론 조사에서 1 위를 차지했다. 윤 전 대통령이 반문 (반 문재인) 진영의 선봉으로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며 표류하던 보수 · 중급 보수 진영을 동원한 것으로 분석된다.

△ 다음 대선은 속속 …

윤 전 대통령의 사임 이후 차기 대선 후보의 득표 수에서 1 위를 차지한 여론 조사가 잇따르고있다.

한국 갤럽은 9 일부터 11 일까지 18 세 이상 성인 1003 명을 대상으로 다음 정치 지도자 선호도 (오차 범위 95 % 신뢰 수준 ± 3.1 %), 이지사 (24 %)를 조사했다. 12 일 전 대통령과 윤 전 대통령이 공동 1 위를 선언했다. 윤이 갤럽 조사에서 한 달 전 (9 %)보다 15 % 포인트 오른 20 %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5 일 차기 대통령의 적성도 조사 (샘플 오차는 95 % 신뢰 수준에 ± 3.1 % 포인트) 한 결과 전국 18 세 이상 1023 명이 TBS의 요청에 따라 , 한국 사회 의견 연구원 (KSOI). 대통령은 32.4 %로 가장 높은지지를 받았다. 같은 여론 조사에서 1 월 22 일 (14.6 %) 이후 두 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내년 차기 대선에서 여론 조사에서 국민의 힘과 제 1 야당, 제 3 지대 선택 여부에 관계없이 지지율에 큰 차이가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1 일 여론 조사 업체 리얼 미터는 오마이 뉴스의 요청으로 9 일부터 10 일까지 전국 1,000 명 (오차 범위 ± 3.1 %, 신뢰도 95 %)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응답자의 45.2 %는 국민의 힘을위한 후보로 뛰면 총을 쏘겠다고 답했고, 45.3 %는 3 군으로 달리면 쏠 것이라고 답했다.

각 투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 선거 투표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십시오.

5 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 총장 해고 안을 승인하자, 지지자들이 보낸 벚꽃이 윤 서초구 전 대통령 집 앞에 걸려있다. 서울.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사진 설명5 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 총장 해고 안을 승인하자, 지지자들이 보낸 벚꽃이 윤 서초구 전 대통령 집 앞에 걸려있다. 서울.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 4.7 ‘정중동’서울, 부산 재선까지

당분간 윤 전 대통령은 4.7 서울과 부산 재선까지 당분간 특별한 외부 활동없이 검찰 개혁에 대한 종합적인 입장을 요약 할 계획 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대통령의 소송 대리인 손경식 변호사는 10 일 “(윤 사장)이 현재 3 ~ 4 월 강의 등 외부 활동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윤씨는 현재 법무부의 ‘정직 2 개월’징계를 끝내는 방법을 변호사들과 논의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변호사는 “모든 일이 갑자기 일어났기 때문에 먼저 일을 정리해야한다. (징계 적) 사건 종결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현 정치에서는 윤 전 대통령이 4 월 재선 결과를 바탕으로 표제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인민의 힘과 인민당 등 야당은 윤 전 대통령에게 러브 콜을 보내고있다.

11 일 아침 권은희 국회 의원은 2016 년 CBS ‘김현정 뉴스 쇼’에서 열린 20 대 총선에서 국회 당이 윤 전 대통령을 영입하려했다는 사실을 시인했다. 비례 대표. 오태훈 서울 시장 후보는 KBS 라디오 ‘오태훈의 현재’에서 윤 전 대통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한편 김정인 인민 권세 대응위원회 위원장은 10 일 윤의 미래 정치 행동을 일축했다. , “세 번째 영역에서는 성공 사례가 없습니다.”

이준 한 정치 외교학과 교수는 매경 닷컴과의 통화에서 “제 3 지구 (앞으로 윤 전 대통령에 의해)로 갈지 권력을 통해 갈지 매우 유연한 상황이다. 사람들의. ” 쉽지 않을 것입니다. 세 번째 영역은 정당하고 시대의 정신 (지원되어야 함)”이라고 그는 말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