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이스 피싱 범죄자 쫓기다 잡힌 ‘두려운 며느리’…

MBC ‘라디오 스타’

[인사이트] 전준 강 기자 = 시어머니의 통장을 훔쳐 오토바이를 타고 끝까지 달아난 ‘중국 보이스 피싱 범인’을 쫓은 며느리의 이야기.

영화보다 더 영화적인이 이야기는 어제 시장의 화두였다. 보이스 피싱 범죄자들에게 붙잡혀 목숨이 위태로울지라도 두려움없이 쫓아 온 며느리에게 칭찬이 쏟아졌다.

그러나이 며느리는 우리가 아는 사람과 매우 가깝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배우 김영호의 여동생이었다.

통찰력KBS 뉴스 9

김영호는 12 일 스포티 파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 동생은 오토바이에서 보이스 피싱 범죄자를 붙잡은 며느리 다”고 말했다.

그는 “뉴스를봤을 때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내 이름은 동생 이름이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이 소식에 “저 남동생이 여동생이다”라고 답했다. 연예계에서는 성격도 좋고 마인드도 좋은 오빠 닮았다는 반응이 있었다.

통찰력

통찰력KBS 뉴스 9

어제 (12 일) 충북 보은 경찰청은 9 일 오후 음성 피싱 현금 수집가 및 도난 혐의로 중국인 A를 체포했다고 9 일 오후 발표했다.

9 일 오후 1시 충청북도 보은군 농촌에 사는 80 대 여성이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남자는 “경찰서에서 가장 높은 사람”이라며 “개인 정보가 유출되고 돈이 빠져 나갈 수 있으니 문 앞에있는 우체통에 통장을 넣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것을 믿은 노인은 1,300 만원 상당의 통장을 우편함에 넣고 잠시 후 30 대 중국 남자가 나타나 우편함에서 통장을 꺼냈다.

통찰력KBS 뉴스 9

며느리는 이상하다고 느끼고 즉시 오토바이로 A 씨를 쫓아 잡았다. 경찰 신고 전 이었으나 ‘경찰에 신고’하도록 속임으로써 통장을받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KBS와의 인터뷰에서 그녀의 며느리는 “보이스 피싱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이 범죄자를 어떻게 든 경찰에 넘겨야한다는 생각에 즉시 나갔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호는 SBS 드라마 ‘나이트 에이지’에서 이정재 역을 맡아 인기를 얻었다.

통찰력SBS ‘나이트 에이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