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지법 이전에 … 카드사들은 소비자 보호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카드 업계는 금법 시행을 앞두고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 사진 = 이미지 투데이

신용 카드 업계는 25 일 금융 소비자 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13 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 카드는 연간 5 만여 고객의 소리를 디지털 기반 경영 자원으로 활용 해 통합 경영 시스템을 구축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한 카드는 ▲ 수집, 분석, 활용, 성과 관리의 4 단계로 나뉘었다.

신한 카드는 아이디어 공모, 고객 패널 제안, 고령자 전용 라운지 구축, 만족도 설문 조사, 단순 설문 조사, 내 · 외부 불만 분석 등 기존 채널을 추가하여 실시간으로 소비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발굴 할 계획이다.

KB 국민 카드는 ‘고객의 소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소비자 보호 부를 중심으로 각 부서 및 금융 소비자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KB 국민 카드는 최근 법무 법인 변호사를 초청해 실무 직원을 대상으로 법의 주요 내용에 대한 설명회를 경영진과 함께 진행했다. 또한 내부 규정 제정 · 개정, 신청서 등 서식 변경, 관련 컴퓨터 개발, 내부 교육 등의 업무도 타사와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현대 카드는 법령에 따라 대출 채용자 등록 및 고객 정보 강화와 관련된 전산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대 카드 관계자는 “내부 통제 지침 개정 등 일정대로 준비하고있다”고 말했다.

롯데 카드는 17 일까지 두 자릿수 규모의 ‘LOCA 패널’을 모집하고있다. 올해는 일반 고객 패널 외에도 60 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외국인 등 금융 소외 계층을 대표하는 고객 패널을 추가로 모집한다.

카드 업계 관계자는 “고객 패널 시스템은 예전부터 존재했지만 금법 시행으로 올해 더욱 강화 된 측면이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머니 에스,“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