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자매 Knelt “당신이 나를 쏘면 당신은 기꺼이 죽을 것입니다”

무장 경찰에 무릎을 꿇고있는 안 소녀. 로이터 = 연합 뉴스

미얀마 군에 대항하여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총을 든 무장 경찰에게 무릎을 꿇은 수녀는 당시를 회상했다. “내가 총을 쏘면 죽을 의향이 있었다.”

13 일 (현지 시간) 영국 일보 The Times는 미얀마 북부 Michina에있는 Saint Francis Saberio 수녀원 인 An Nu Taung (45 세)과의 인터뷰를 게재했습니다. 안 자매는 지난달 길 한가운데 무릎을 꿇고 무장 경찰에 평화를 호소하며“정말 쏘고 싶다면 시위대 대신 나를 쏴라”고 호소하는 모습으로 유명하다. 당시 촬영 된이 사진 한 장으로 미얀마 군의 폭력과 억압이 더욱 비판 받았고 안 수녀의 희생과 용기가 칭찬의 대상이되었다.

안 자매는 “어렸을 때 군대가 이웃을 죽이는 걸 봤다. 그래서 군복을 입은 사람 만 보는 게 두렵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상황에서 벗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 수녀는 “당시 경찰과 보안군에 의해 쫓기던 시위대는 대성당에 피난 상태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들이 나를 쏘면 기꺼이 죽을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나는 그들이 내 앞에서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는 것을 볼 수 없었습니다.”

안 자매는 미얀마의 현재를 전쟁과 비교했다. “머리에 총을 맞은 한 남자가 바로 옆에서 떨어지는 것을 봤어요.”그가 말했다. “우리는 살기 위해 달려 갔고 경찰은 계속 발포했습니다.” “경찰은 시민들을 보호해야하는데 나는 그것을 볼 수 없었다”고 그는 슬퍼했다. 안 수녀는“민정 아래서 5 년 동안 정말 행복했다.하지만 이제 사람들은 언제 붙잡 힐지 언제 죽을지 모르고 밤낮으로 두려움에 떨고있다”고 말했다.

미얀마 군이 지난달 1 일 쿠데타를 시작하면서 이에 대한 시위가 계속되고있다. 군대가 시위대를 잔인하게 진압함에 따라 사상자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장주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