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해. 조금이다”… 문 대통령이 며느리 의혹을 제기

사진 설명문재인 대통령 [사진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이 경남 양산시의 시누이 부지를 혐의로 혐의를 비판하며“선거 때인 건 알지만 그게 다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 일 SNS (Social Network Service)에 이런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대통령의 돈은 토지를 사고 짓는 데 사용되지만 보안 시설과 결합되어 있기 때문에 대통령은 살뿐 처분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 봉하 언니를 보면 알 수있다”고 덧붙였다. “모든 절차는 법률에 따라 진행됩니다.”

문재인 대통령 SNS 캡처

사진 설명문재인 대통령 SNS 캡처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이 노후 생활을 목적으로 구입 한 땅에 농지가있어 농지법을 위반 한 것이라고 국민의 권력이 주장했다.

이준석 전 국무 위원장은 7 일 페이스 북 페이지에서“한 나라 대통령이 농지를 사 들여 농지법 위반인지 물었다. 할 수 있을까요?” 그는 비판했다.

이준석 전 국장은 12 일 문 대통령의 소셜 미디어에“나도 부끄럽다. 그는 또한“11 년 경력의 농부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안병길 의원은 9 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문재인 대통령의 LH 사태 엄중 무례 칙령은 헛된 것 같다.

안 의원은“문 대통령은 농업 경영 계획에서 11 년의 농경 경험이 있다고 말했지만 아스팔트 위에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입수하고 투기 한 LH 직원들과 다른 점은 무엇입니까?”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불법이나 편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대통령 여동생 집 부지 매입은 농지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 적법하게 진행되고있다”고 덧붙였다. “농지법에 규정 된 절차에 따라 농지 취득 허가를 받았습니다. 그것과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