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 베팅 No. 2’추신수 “내가 있어야 할 곳”

추신수는 13 일 울산 문 수구 경기장에서 열린 KT 평가전을 앞두고 훈련 중이다. IS 사진

추신수 (39 · SSG)는 새로운 팀원들과 함께 국내 훈련 첫 소감을 나눴다.

추신수는 11 일자가 격리를 마치고 SSG 팀에 합류했다. 그는 스쿼드 및 코칭 스태프와 만남을 갖고 “팀의 승리를 위해 KBO 리그에왔다”며 의지를 표명했다. 백넘버 (17 번)를 포기한 이태양에게 고가의 시계를 주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다음날 (12 일)은 바쁜 휴식을 보냈습니다. 자가 격리 기간 동안 만날 수 없었던 부모님과 시간을 보냈고, 그녀를 만나기 위해 먼 길을 달려온 친구 정근우와 함께 식사를했습니다. 본격적인 훈련은 13 일 울산 문수 경기장에서 열린 KT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진행됐다. 작년 9 월 28 일 그는 텍사스 작별 경기 후 6 개월 만에 지상에 섰다. 김강민과 같은 그룹에서 그는 타격 훈련을했고 외야수 비 훈련도했다. SSG 김원형 감독은 “한번 훈련을 봐야한다면 13 일과 14 일 KT 경기에 참가하기 어려울 것 같다. 16 일과 17 일 삼성과의 평가전을 생각하고있다”고 말했다.

수비 훈련을 마친 추는 다시 한 번 배팅 케이지에 들어갔다. 야외 훈련의 소화가 늦어지는만큼 빨리 몸을 기꺼이 들어 올리려는 의지였습니다. 그렇게 한 첫 번째 훈련. 추신수는 “내가 있어야 할 곳이 여기에 있었다. 정말 행복했다”며 웃었다. 이후 모국어로 편안하게 의사 소통 할 수있는 새로운 동료, 후배들과의 교제 시간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대표팀 일정을 소화 할 때도 좋아했다. 물론 영어는 할 수 있었지만 미국에서는 편안한 언어로 말하고 듣고 이해할 수 없었다. 가장 깊은 말을하기가 어려웠다. 시간이 지나도 포기하고 살았지만 지금은 “모국어로 이야기하면서 나눌 수있어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 해요.”

11 일 식사로 김원형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김 감독은 “미국에 오래 살았 기 때문에 ‘다른 점’이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전혀 그렇지 않았다. 아주 쉬웠다”고 말했다. 타격 이론에 대해 이야기했을 때 크게 공감했습니다. 추신수는 또한 새 사령탑의 첫인상이 매우 좋다고 말했다. 그는 “당신은 카리스마가 있지만 가능한 한 편안하게 선수를 대하고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시 한번 그는이기 겠다는 의지를 보여 주었다. 국내 야구 팬들의 관심은 추신수의 2021 시즌 퍼포먼스에 쏠려있다. 어린 나이는 아니지만 실력의 쇠퇴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추신수는이 관심사에 “내가 어떤 학년을하게 될지 모르겠다”, “미국을 떠날 때 많이 포기했다. 1 년을 내 개인적인 경험으로 바꾸는 것. 꿈과 목표가 있기 때문에 왔어요. ”

울산 = 안희수 기자 ​​안희수 @ joongang.co.kr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