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 하우스 2’김영대와 김현수 살인범 수색 시작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펜트 하우스 2’김영대가 주목 받고있다.

김영대는 SBS 금토 드라마 ‘펜트 하우스 2’에 주 중훈으로 출연 해 지난 시즌과는 다른 주관적인 변화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공감하고있다. 소중한 두 사람 심 수련 (이지아 분)과 배로 나 (김현수 분)를 잇달아 잃고 완전히 변하기 시작했다.

지난 에피소드에서 돌계단을 굴 렀던 배로 나가 죽자 석훈은 주단 태 (엄준 분)를 의심하며 분노를 쏟아 냈다. 그러나 주단 태의 반응을 본 그는로나의 죽음의 핵심이 반대편에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자신 만의 길을 찾기 시작한다. 황량하게 자란 석훈에게 아이들을 사랑하고 보살 피는 훈련은 안식처 였고 바로 나는 삶의 축이었다.

교육을 떠난 석훈은 헤라 펠리스의 아이들과 거리를두고 예전처럼 그 누구도 괴롭히지 않았다. 늦었지만 틀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로나에 대한 마음을 조금씩 표현하고 따뜻한 격려를 해주어 설렘을 자아 낸다. 소중한로나를 잃은 죄책감이 분노와 복수로 번질지는 주목할 만하다. 특히 ‘석로 커플’팬들은 석훈의 감정 고양과 행동에 특별한 관심을 보이고있다.

‘펜트 하우스 2’방송을 앞두고 드라마 팬들은 석훈과 로마의 관계를 ‘로미오와 줄리엣’과 비교해 비극적 인 결말이 일어날 지 예고했다. 로나의 죽음이 석훈의 복수를 더욱 불 태울 수 있다는 관측이 많다. 진짜 범인이 누구인지 알아 내기 위해 ‘석훈 형사’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아지고있다. ‘펜트 하우스 2’관계자는 “드라마에 재미를 더해줄 석훈의 연기를 기대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김영대도 성숙해진 석훈 역을 맡아 성장하고있다. 로나를 다룰 때의 사랑스러운 눈빛과 다른 사람을 볼 때의 차가운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캐릭터의 감정과 변화를 전달하기에 충분했다. 세상을 비웃고 사람을 깎아 내던 석훈은 과거를 후회하고 상황을 조금씩 시정하려고 노력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인식을 안겨 주었다.

한편 SBS 금토 드라마 ‘펜트 하우스 2’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사진 | SBS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