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호의 누나가 오토바이를 타고 보이스 피싱 범인을 잡는다

김영호. (사진 = 인스 타 그램)

시어머니가 보이스 피싱을했을 때 용감한 며느리가 배우 김영호 (54)의 여동생 인 것으로 밝혀졌다.

11 일 충북 보은 경찰서에 따르면 9 일 80 대 노인의 통장을 훔치려 던 중국인 보이스 피싱 갱단 원이 가족 추적 사건으로 체포됐다.

시어머니가 불분명 한 전화를 받고 통장을 우편함에 넣는 방법을 궁금해했던 며느리는 보이스 피싱이라고 느꼈다.

며느리가 10 분의 추격 끝에 남자를 잡자마자 먼저 통장을 가져 갔다. 이 통장에는 시어머니가 모은 1300 만원의 돈이 담겨 있었다.

그 남자는 며느리의 손을 내 던지고 다시 도망 쳤지 만 남편과 친척들이 트럭 반대편에 합류 해 도망친 남자를 붙 잡았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 파티 A (30 세 중국인)를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보이스 피싱 범을 잡은 용감한 며느리는 배우 김영호의 남동생으로 밝혀졌다.

김영호는 인터뷰에서 “뉴스를 봤는데 굉장한 데 이름은 동생의 이름이었다. 전화를 걸어 물어 보니 그가 자신이라고 말하고 놀랐다”고 말했다.

한편 김영호는 MBC 일간 드라마 ‘밥이 되어라’에 출연하고있다.

차 은지 기자 한경 닷컴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