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 부 LH 원장 후보자 재 추천 김세용 SH 낙마 원장

사진 = 연합 뉴스

국토 교통부는 LH (한국 토지 주택 공사) 사장 후보를 재 추천하기로했다. 현재 선임 절차를 추진중인 후보자 중에서는 현재 추측 의혹으로 둘러싸여있는 LH 상황에 대처할 능력이없는 후보자가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LH 사장으로 선임 된 것으로 알려진 SH (서울 주택 도시 공사) 김세용 사장이 후보자 검증 기준을 넘지 못한 것으로 해석된다.

국토 교통부는 12 일 “LH 공사 임원 추천위원회에 지명 과정에 있던 LH 공사 사장 후보 재 추천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재 추천 한 이유는 지난해 12 월 29 일 열린 대선 대회에 지원 한 후보자 중 LH의 현 상황에 진지하게 대응할 수있는 적격 한 후보가없는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LH 사장 공모전에는 김세용 SH 사장을 비롯한 3 명이 LH 사장 공모전을 신청했으며, 그 중 김 사장 선임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있다. 그러나 전국적인 논란으로 LH 투기 의혹이 커지면서 대통령 추천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국회 국토위원회도 김 대통령 취임 가능성에 대해 국토 교통부 장관 변창흠 등 김 대통령 취임에 부정적인 경향을 보였다. 또한 SH 역시 투기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해석되며 김 사장의 다가구 논란도 불충분 한 콘텐츠 평가에 영향을 미쳤다. 국토 교통부는“재 추천 절차를 추진하겠다”며“선임 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진석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