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서 얘기하고 싶니” “왜 말이냐”고성은 吳 · An의 통일 협상을 들었다.

안철수 서울 시장 (오른쪽)과 오세훈 조선 인민 공화국 시장 (오른쪽)이 한국 여성 회가 주최 한 3 · 8 국제 여성의 날 행사에서 인사 8 일 서울 영등포구. 오종택 기자

4/7 서울 시장 보궐 선거 오세훈 후보와 안철수 국회 후보의 통일을위한 협상은 격동에 직면했다. 한편 두 후보는 직접 만나 두 번 만나 이른바 ‘Top-Down’방식으로 협상의 큰 줄기를 잡았지만 고성 출근 등 의견 차이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수준 협상은 12 일에 열렸다.

국민의 힘 정양석, 성일종 사무 총장, 권택기 전 의원, 이태규 국회 당 사무 총장, 정연정 배재대 교수, 전 부회장 이영훈 국회의원은 오전 11시 국회에서 만나 협상을 시작했다. 협상은 도시락이 회의장에 전달 된 지 4 시간 후인 오후 3시 이후 끝났지 만 양측은“합의가 없다. 발표 할 것이 없습니다.”그가 떠났다. 차기 협상 일정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조용히 대답했다.

협상 중에 양측의 성이 회의장 밖에서 들렸다. 국민의 권력 측이 “어디서 나랑 얘기하고 있니?”라고 말했을 때 “왜 나에게 말을하나요?” 또는 이태규 의원이“왜 (협상 내용) 따라갈 수 없니?”라고 물었다. 기본적인 매너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의자가 바닥이나 탁자에 부딪혀 둔한 소리를 냈다.

安의“종합 정착”-吳의“나중에 인구 조사”

양측이 빡빡한 부분은 ▶ 토론 횟수와 방식, ▶ 투표 방식이었다고한다. 이태규 사무 총장은 협상 후 기자들과 만나 “논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들렸지 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우리 입장 (국회 당)에서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집단적으로 안주 할 수있는 입장에 있고 국민의 힘을 키우면 더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그 차이에 동의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다시 만나 다시 논의 할 것입니다. 내가 해냈어.

오 후보의 정양석 사무 총장은“(토론) 시간이 더 필요하다 (14 차 논 논쟁과 16 차 TV 토론에 추가). 그는“우리는 투표를 늦게했기 때문에 천천히하기로 결정했다 (집단적으로 해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양측의 설명을 정리하면 결국 논쟁 수를 늘리는 인민의 힘과 논쟁 수를 늘려야한다면 투표 방식을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인민당의 의견이 혼재되어있다 .

여론 조사에 ‘경쟁력’이라는 문구를 넣는 문제로 양측 갈등 심화

오 후보의 관계자는“점심을 먹기 전 토론 건수 등에 대한 합의에 거의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안 후보는 식후 통일 투표 설문지에 ‘경쟁력’이라는 문구를 넣어달라고 거듭 요구했고, 토론 문제는 해결됐다. 소용이 없었고 협상은 끝났다”고 말했다. 1 대 야당 후보 인 오 후보는 ‘야당 후보로 적합한 사람’이라는 문구를 선호하는 반면, 안 대표는 중간 정도의 확장을 강조하며 ‘야당 후보로서 경쟁력있는 사람’이라는 문구를 원한다.

오 후보와 안 후보는 10 일 밤 비공개 회의에서 18 일과 19 일 등록일 이전에 통일, 14 일 비전 발표회, 16 일 TV 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양측은 11 일 17 일부터 18 일까지 이틀간 여론 조사를 통해 후보자 등록 마감 인 19 일 단일 후보를 결정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실무 협상이 벽에 부딪히면서 14 일 비 토론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불분명 해졌다. 그러나 양측은 행사가 취소되었다는 말을 아끼지 않고있다.

吳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협상이 치열 해졌다는 분석

이날 두 후보가 직접 나선을하고 난기류를 만났다는 협상이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있는 오세훈 후보의 지지율과 무관 한 것으로 분석된다. 오 후보가 4 일 드디어 인민 대표 후보로 선출 된 이후로 오 후보와 안 후보의 지지율은 매우 얇은 패턴을 보이고있다. 특히 11 일 발표 된 야당권 통일 관련성 조사에서 한국 연구원이 8 일과 9 일 KBS에 서울 시민 800 명을 조사하도록 의뢰했을 때 오차 범위 내이지만 오 후보 (38.4 %)가 후보를 선정했다. 안 (38.3 %)의 0.1. 결과는 백분율 포인트 차이보다 앞서있었습니다. 이는 발표 이후 오 후보가 앞섰던 첫 번째 여론 조사 결과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 선거 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협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오 후보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근 여론 조사에 대해 “트렌드를 보시면 조금 느 렸지만 지금은 약간 상승세라고 느낄 수있다”고 말했다.

김정인 인민 전력 비상 대응위원회 위원장을 만나기로 결심 한 안 후보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김 위원장과의 만남) 통일 과정이 진행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매끄럽게 수행 될 수 있으며 마감일 내에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당신에게주고 싶어요.”

허진, 성 지원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