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 롯지’비 “김태희, 주변의 배려 태도가 좋았다”-엔터테인먼트> 기사

비는 ‘수미 롯지’에 출연 해 김태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한번은 아주 예뻤지만 내 태도가 좋았다. 무엇을하든 스태프를 먼저 데려 가서 좋았다. ” / 방송 캡처

첫 만남부터 현재 가족의 일상까지 모든 것이 드러난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가수 겸 배우 비가 아내 김태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는 11 일 방송 된 SKY와 KBS2에서 동시에 방영 된 예능 프로그램 ‘수미 산소’에서 신인 아이돌 그룹 사이퍼의 현빈, 탄, 케이타와 함께 출연했다. 비는 김태희와의 첫 만남부터 현재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내놓았다.

김수미는 숯불 구이를 만들어“아내 태희와 어디서 처음 봤니?”라고 물었다. 비는 “광고 장에서 만났다. 처음봤을 때는 정말 예뻤다.하지만 태도가 좋았다. 무엇을하든 스태프를 먼저 데려가는 게 좋았다. 아주 멋지게 왔어요. 먼저 만나자고 했어요. 하지만 자연스럽게 만났어요.

또한 김수미는 “태희가 아이 때문에 활동적이지 않나?”라고 물었다. 비는 “내가 좋은 일이 있으면하겠다. 아내의 배우 활동을 응원하고 지원한다”고 답했다. 김수미는 “흡연하지 않는 것은 아깝다. 만삭까지 임산부 역할을했고, 출산 후 한 달 만에 돌아왔다”고 회상했다.

김수미에 이어 박명수는 “태희가 요리를 자주 해요?”라고 궁금해했다. 비는 “집에서 요리를 많이한다. 아내는 아이들의 음식을 먹지만 어른들을 위해 먹는 것은 다한다. 함께 집안일을한다. 집안일과 외부 일은 구분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세 끼를 모두 운동하고 먹습니다. 다이어트를 관리해야합니다. 하루 열량에 따라 음식을 먹어야합니다”라고 요리 이유를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연예부 |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