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의 악몽 17 번 홀 … 역대 최다 타석 2 위

안병훈 (30)은 미국 프로 골프의 ‘제 5 회 메이저 토너먼트’인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 첫날 대회의 상징으로 꼽히는 17 번 홀에서만 8 타를 잃는 불운을 겪었다. PGA) 투어.

안병훈은 12 일 (한국 시간) 미국 플로리다 폰테 베드 라 비치에서 열린 TPC 소 그래스 (파 72)에서 열린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 1 라운드 17 번 홀 (파 3)에서 11 타를 기록했다.

8 번의 스트로크를 잊은 ‘옥투 플뷰’입니다.

호수 위의 섬처럼 초록이 떠 다니는 ‘아일랜드 홀’17 홀은 플레이 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홀입니다.

'물속에서만 4 번'안병훈, 악몽의 17 번홀 ... 역대 최다 타수 2 위

물 한가운데에있는 그린의 경치는 시청자들에게는 즐거움이지만 티샷이 조금 빗나 가면 공이 물에 떨어지고 큰 변수로 작용할 수있는 것처럼 선수들에게 부담스러운 플레이 장소입니다. 게임 결과에서.

안병훈은 이날 143 야드로 설정된 17 번 홀에서 티샷이 물에 빠진 후 드롭 존에서 3 번 더 익사했다.

그린에 여러 번 튀어 오르다가 떨어지는 공이 있었고, 가라 앉은 듯 물 속으로 떨어지는 공이있었습니다.

결국 9 타 후 그린에 올린 안병훈은 퍼팅 2 개로 17 번 홀을 마쳤다.

골프 채널에 따르면 안병훈의 11 타수는이 홀에서 두 번째로 많은 타수 기록이다.

2005 년에 Bob Tway의 12 타수는 최다 타수 1 위라는 불명예를 피했습니다.

1 번 홀에서 16 번 홀까지 1 오버파를 기록하던 안병훈은 17 번 홀에서 쓰러져 다음 홀인 18 번 홀 (파 4)에서 익사 한 여파로 2 발을 더 ​​잃었다. 바닥에 머물렀다.

안병훈은 골프 채널이 자신의 게임 영상을 트위터에 올린 후 ’17 번 홀에서 11 번을 칠 가능성이있는 친구 태그하기 ‘를 통해 자신의 계정을 추가하는 유머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그 후 그는 “모든 사람은 인생에서 나쁜 날이 있습니다.

당신은 그것으로부터 배워야합니다.

그래도 17 번 홀 티샷은 끔찍했습니다. “

한국계 미국인 케빈 나 (38)도 17 번 홀에서 3 번 익사 해 5 타를 잃었다.

추가 부기 4 개로 1 라운드에서 9 오버 파 81을 기록한 케빈은 허리 부상으로 기권했다.

/ 윤합 뉴스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