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등번호 넘겨 준 이태양에게 사치품 선물 … 워치 브랜드 ‘아이 웨이’

▲ 추신수, 이태양 (뉴시스)

야구 선수 추신수가 등번호를 포기한 이태양에게 값 비싼 시계를 선물했다.

추신수는 11 일 부산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연습 경기를 마치고 만남에서 미국에서 직접 사온 값 비싼 선물을 이태양에게 전달했다.

추신수는 등번호 때문에 값 비싼 시계를 이태양에게 주었다. 이태양은 자신이 입고 있던 17 호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추신수에게 양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신수는 부산 고등학교 17 번 등번호를 입고 지상을 걸었다. 미국 마이너 리그에서는 54 위, 61 위, 16 위 등 다양한 숫자를 입었지만 메이저 리그에서는 17 위를 되찾았다.

추신수는“이 세상에 당연한 것은 없다. 받아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해야한다. 미국에서는 번호를 포기한 플레이어에게 항상 선물이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미국에서 준비한 선물이며 여전히 감사합니다.”

이에 이태양은“너무 많은 선물을 준 것에 대한 양보가 없었다. 값 비싼 선물을 받아도 괜찮을지 모르겠어요.”

추신수가 이태양에게 선물 한 시계는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로저 드 브이’의 제품으로 약 2100 만원의 ‘엑스 칼리버’모델로 알려져있다. 추신수는 브랜드 홍보 대사이기도하다.

한편 추신수는 지난달 24 일 신세계 그룹과 연봉 27 억원 계약을 체결하고 SSG에 합류했다. KBO 데뷔 14 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