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김범석 “한강의 기적에 동참하게되어 기쁘다… 혁신에 계속 투자”(종합)

CNBC 뉴욕 증권 거래소 상장 인터뷰 … 오프닝 벨 이벤트 맵

김범석 이사장 등 쿠팡 임원들이 뉴욕 증권 거래소에서 개막 종을 울리고있다

[쿠팡 제공]

(뉴욕 = 연합 뉴스) 강건택 기자 = 쿠팡 이사장 김범석 (현지 시간) 11 일 (현지 시간) “한국인의 창의력이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 냈다. 저는 우리가이 놀라운 이야기의 작은 부분이되어 매우 기쁩니다. ”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뉴욕 증권 거래소 (NYSE) 상장을 앞두고 CNBC 방송과 인터뷰를 가며 “알리바바 이후 최대 규모의 외국 기업 IPO 다. 이는 한국의 성공 사례이다”고 말했다.

인터뷰 말미 그는“1960 년 한국은 1 인당 국내 총생산 (GDP)이 79 달러에 불과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 였지만 지금은 세계 10 위의 경제 대국이되었다. “

이날 뉴욕 증권 거래소 상장에 대해 그는 “고객과 주주를위한 진정한 가치를 창출하는 우리의 장기적인 전략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기 때문에 여기에있다”고 말했다. “그럴 것이다.”

쿠팡 상장 첫날 뉴욕 증권 거래소
쿠팡 상장 첫날 뉴욕 증권 거래소

[쿠팡 제공]

김 회장은 기업 공개를 통해 모금 된 자금을 어디에 사용할 것인지 물었을 때 “조조 배달 등 혁신에 지속적으로 투자 할 것”이라며 “우리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기 위해 한국 지역 경제에 지속적으로 투자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대답했다.

쿠팡의 ‘로켓 배달’서비스가 인구 밀도가 높은 한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도 가능 하냐는 질문에“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뿐만 아니라 농촌을 포함한 전국으로 확대 해왔다.

그는 아마존의 한국 진출 등 타 기업과의 경쟁에 대해 “한국은 5,300 억 달러의 큰 시장”이라며 “많은 대기업들이 우리와 함께하고 있지만 우리는 독특한 기업이다. 기술 투자 등 ” 했다.

김 회장은 오늘 아침 NYSE에서 열린 쿠팡 상장 기념 행사에 참석해 개막을 알리기 위해 개막 종을 울렸다. 이날 행사에는 쿠팡 강승 대표와 박대준 대표, 게랍 아난드 쿠팡 CFO (CFO)가 참석했다.

쿠팡 고객과 택배 직원, 오픈 마켓 판매자도 온라인 화면을 통해 오프닝 벨 행사에 참여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쿠팡 상장을 기념하기 위해 뉴욕 증권 거래소 전면에 현수막과 태극기도 걸었다.

뉴욕 증권 거래소 앞에 매달린 쿠팡 배너와 태극기
뉴욕 증권 거래소 앞에 매달린 쿠팡 배너와 태극기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