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 이민정이 또 힘들어 … 댓글 좀 써도 돼?

이민정 “댓글 써도 돼?”
이병헌, 단호한 거절 “아니오”
소셜 미디어에서 배우 및 커플과 소통하는 즐거운 방법

배우 이민정 (왼쪽)과 이병헌 커플 / 사진 = 텐 아시아 DB

배우 이민정과 이병헌 부부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또 다시 즐거운 소통을 이어 갔다.

이병헌은 10 일 자신의 인스 타 그램을 통해 후배 배우 이시 완이 보낸 커피 티 선물을 공개했다. 그는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후배”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 된 사진에서는 ‘배우 이병헌’과 영화 ‘경쟁’을 응원합니다. ‘I ‘m dreaming’이라는 문구와 이병헌의 사진이 담긴 커피 티가 눈길을 끈다. 영화 ‘긴급 선언’에 함께 출연 한 이병헌과 이시완은 어르신들을 응원했다.

이렇게 따뜻한 모습에 웃어 준 이민정이었다. 그는 “댓글을 쓸 수 있나요?”라고 썼을 때 웃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내가 지겨워”라며 논평 허가를 요청하는 마음을 표명했다. 그러나 이병헌은“아 안돼”라고 단호하게 대답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SNS 커뮤니케이션 / 사진 = 이민정과 이병헌 부부의 인스 타 그램 캡처

SNS 커뮤니케이션 / 사진 = 이민정과 이병헌 부부의 인스 타 그램 캡처

이를 본 네티즌들은 “둘 다 너무 귀여워”, “지금 댓글 허용”, “아직 안돼”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이병헌은 지난달 이민정의 계정에 태그를 달아 “댓글 자제 해줘”라고 물었다. 이병헌의 인스 타 그램에 대한 이민정의 평소 장난 꾸러기 댓글에 유쾌한 반응이었다. 당시 이민정은 “우아 오 아아아”라는 댓글에 맞서 웃었다.

이민정이 남편 이병헌의 사진에 댓글을 남길 때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반응이 일어났다. 이민정은 이병헌이 올린 팬들의 커피 티 인증 샷에“귀여워하는 척 ”효과에 대한 댓글을 달아 네티즌들을 웃게 만들었다. 또한 이병헌이 소속사 대표에게 꾸짖을 것 같은 콘셉트 사진을 올렸을 때 이민정은 ‘잘해라’, ‘미안해’등의 댓글을 남기며 눈길을 끌었다.

최근 이병헌은 도시락 선물을 인증하며 “지금까지 이런 맛이 나지 않았다. 이거 집인가 도시락인가?”라고 말했다.

이병헌은 2013 년 이민정과 결혼 해 아들을두고있다.

정태건 기자 [email protected]

© Ten Asia,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