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2 차 대출 만 단일 대출 말에 늘어 났는데 … 울고 겨자 먹기

사진 = Getty Image Bank

고강도 주택 시장 규제가 지속됨에 따라 제 2 금융권의 부동산 담보 대출이 급증하고있다. 은행의 주택 담보 대출 증가율은 둔화되었지만 대출 수요는 감소하지 않아 ‘풍선 효과’로 이어지고있다. 시장 금리도 상승함에 따라 집을 구해온 서민들의 가계부 채 부담이 가계부 채 부담 만 증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 은행이 막혔으니 보험 회사 나 저축에 가십시오.

11 일 금융 감독원과 인민 권력 청에 따르면 윤창현은 보험사, 상호 금융, 금융권 등 두 금융권에서 부동산 담보 대출 (주택, 비 주택 포함)이 늘어났다. 저축 은행은 작년 하반기부터 올해 초까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만 전월 대비 1 조 3000 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지난해 12 월 (4,000 억원)과 올해 1 월 (9,000 억원)에 이어 증가했다. 2019 년과 작년 2 월에는 전년 대비 각각 1 조 4 천억원, 9 천억원 감소했다. 이를 감안할 때 업계는 올해가 비정상적으로 높은 증가라고 말합니다.

이는 제 1 금융권과 본 회화의 추세와는 다른 모습이다. 전체 은행권의 주택 담보 대출 (가구 대출 제외) 증가는 지난해 말 이후 감소했다. 11 월과 12 월에는 전년 대비 각각 3 조 900 억원, 3.5 조원 증가했지만 1 월에는 2 조 6000 억원에 불과했다.

지난해부터 제 2 금융권의 부동산 관련 대출이 눈에 띄게 증가한 분석이다. 금융 감독원이 윤창현 의원실에서 제출 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 월까지 모든 보험사가 취급 한 부동산 담보 대출은 89 조원에 이른다. 지난해 대출 금액 (798,000 억원)을 넘어 섰다. 2018 년 말까지 7 조 6000 억원에 이르렀지만 지난해보다 급증했다. 신용 협동 조합, 농협, 수협, 산림 조합 등 상호 금융을 통한 부동산 담보 대출도 2019 년 말 315 조원에서 지난해 말 349 조원으로 10 %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저축 은행의 부동산 담보 대출도 22.3 조원에서 25.7 조원으로 급증했다.

◆ 금리가 더 올라간다… 가계부 담은?

이는 최종 소비자가 ‘겨자 울고 먹기’로 제 2 금융권으로 향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은행이 주택 자금을 모두 조달하기가 어렵 기 때문이다. 가장 큰 이유는 은행 차입시 적용되는 주택 담보 대출 비율 (LTV)의 상한이 낮아 졌기 때문이다. 과열 지역 및 조정 대상 지역에서는 주택 가격의 20 ~ 40 %까지만 대출이 가능합니다. 또한 정부는 ‘영적'(영혼을 끌어들이는) 형태의 대출을 방지하기 위해 신용 대출 규제의 한계를 높였습니다. 주요 은행은 신용 한도를 대폭 낮추고 이자율을 낮추었습니다.

금리가 오르면 제 2 금융권에서 대출을받은 가구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있다. 코로나 백신 개발과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미국 재무부 수익률이 상승함에 따라 국내 시장의 금리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지난달 26 일 한국 은행이 발표 한 자료에 따르면 1 월 은행의 신규 대우 기준 가계 대출 이자율은 연 2.83 %로 전월 대비 0.04 % 포인트 올랐다. 5 개월 연속 상승세 다. 같은 달 주 담대 금리도 전월 대비 0.04 % 상승한 연 2.63 %를 기록했다. 이는 2019 년 11 월 이후 가장 큰 증가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1 차 금융권의 금리가 상승하면 2, 3 차 금융권의 금리는 단계적으로 상승 할 가능성이 높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출이 없어 제 2 금융권에서 부동산 담보 대출을 받으면 높은 이자율이 적용되고 이미이자 부담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는 가계 부채의 위험이 지금보다 훨씬 더 클 수 있습니다. ” 말했다.

대출 규제는 주택 구입 수요를 억제하지 않고이자 부담 만 늘린다는 지적도있다. 윤창현 의원은 “더 나은 삶의 조건을 위해 집을 만들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조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규제를 완화해야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정소 람 / 박종서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