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김재원 “임 피치 윤석열 탄핵의 중심? 악마의 손을 잡아야한다”

김재원, 전 미래 통합 당 의원 (인민 힘의 전임자). 연합 뉴스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정무 장관을 역임 한 미래 통합 당 (인민 권력 전임자) 김재원 전 의원은“윤석도 안고 있어야한다. -열하고이 정권을 끝내라. ” 어둠을 움켜 쥐는 것만으로도 어둠을 헤쳐 나갈 희망을 볼 수 있으니, 그것만으로도 기쁘다. ”

김 전 의원은 11 일 페이스 북에 ‘윤석열과 악마의 손’이라는 글을 올렸다.“정치는 선택의 연속이며 선택은 정치인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 김 전 의원은 박지원 국회 당 비상 대응위원회 위원장과 새누리 당 위원들이 탄핵을 찬성 한 결과“지옥의 문이 활짝 열렸다. 탄핵 전 4 개월 이상 청와대 정치인을 지냈던 나도 여러 곳에서 수사를 받고 재판을 받았으며 심지어 우리 가족도 정신 쇠약에 빠졌다”고 말했다.

그는 “탄핵과 비난의 중심에는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있다”고 말했다. 윤석열과 한동훈이 후속 조사의 핵심 이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동시에 김 전 의원은 “지난 몇 년간의 마음으로 정리할 때가 된 것 같다”, “윤석열과 함께 가야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의원은 “이런 윤석열이 실제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며 “사실 불편한 사람은 적지 않다”며 “태극기 삼촌이 아직 사기 탄핵을 외치고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씨는 감옥에 가기에는 값이 싸지 만 열성적인 청년에게 “아니오”라고 말하면서 수십만 건의 전화와 메시지가 다가오고있다. 그는 또한 보수적 권리가 아무리 시급하더라도 Pia는 분별해야한다는 주장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전화로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들에게 ‘죽은 아이의 고추를 쓰다듬는 소용이 뭐야? 윤석열을 데리고이 정권을 끝내야한다”고 말했다. ‘정치 9 단’으로 불리는 박지원 국정원 장도 언급했다. “박지원은 탄핵을 통과하려면 악마의 손을 잡아야한다고 말했다. 이길 수 있다면 윤석열이 괴물이면 어쩌고 악마이면 어쩌지?”

김 전 의원은 “정치는 일련의 선택이다. 선택은 정치인에게 달려있다. 그러나 결과에 대한 책임은 종종 국민들에게있다”고 말했다. “윤석열이 잘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그의 선택이 대한민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왜냐하면”그는 끝을 맺었다.

고석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