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하 법정 대응 고시 3 차 폭로 자 등장 및 칼날 폭행

동하 법적 대응 고지 / 사진 = JWIDE COMPANY 제공

배우 동하의 가해자 혐의의 폭로가 계속되면서 동하의 소속사는 폭로 자의 혐의를 부인 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혐의에 맞서고있다.

11 일 동하의 소속사 JWIDE COMPANY는 “저자가 주장하는 내용이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 번 밝히겠다”며 강력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저자가 첨부 한 내용에 따라 허위 사실을 유포 한 저작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데이터를 수집 해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하의 학교 폭력 혐의를 처음 제기 한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동하 소속사로부터 자신이 고소했다는 전화가왔다”며 자신이 아닌 졸업생 B가 받았다고 밝혔다. 그의 기관으로부터 ‘예정된 고소장’. A 씨는 “문자 메시지를받은 B 씨는 저와 같은 고등학교 동문으로 김형규 (동하)의 학교 폭력을 당하지 않았습니다. 저를 포함한 희생자들이 희생자들을 돕습니다. ” 말했다.

“나는 계시의 저자가 B 씨가 아니라는 분명한 증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B 씨에 대한 불만을 즉시 철회하십시오.” 진심으로 사과하는 대신 지금의 부도덕하고 부도덕 한 행동으로 피해자와 국민을 속이면 동하의 학대와 김형규가 한 모든 일을 ‘비공식적으로’폭로하겠습니다. ” 말했다.

JWIDE COMPANY는 “배우와 이야기를 나눈 결과 사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지만 대답은 같았다”며 앞서 동하의 학대 혐의가 제기 된 사실을 완전히 부인했다. “

이후 동하에게 학대 당했다는 C 씨의 주장도 나타나 논란을 일으켰다. 동하는 1 년 넘게 난쟁이 체격과 중증 지적 장애를 앓고있는 C 씨를 폭행 해 폭행 한 것으로 알려졌다. C 씨는 “고등학생 때 동하가 라이터가 달린 커터 칼을 쓰고 팔뚝 같은 곳을 만들었는데 나 외에 다른 친구들도 똑같은 피해를 입었다. 옥상으로 전화를 걸어 목을 질식시켰다. 실신 직전 그는 교실에 있었는데“의자로 그를 때렸을 때가있다”고 말했다.

한경 닷컴 장지민 객원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