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아이들과의 인터뷰 … “다시 태어나도 국회의원이 되겠습니까?”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이낙연과 함께 민주당 대표는 TV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으로 출연 해 평균 10 세 어린이들과 완벽한 대화를 나눴다. 5 일 방송 된 MBC 어린이 토크쇼 ‘누가 누가 인터뷰’에서이 대표는 “좋아하는 음식”, “인생에서 가장 슬픈 순간”, “국회의원이 되겠습니까?”등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음 생에서? ” .

이날 아이가“너는 누구냐”고 물었을 때 이날은“낙연. 내 친구들은 연이라고도합니다. 나를 연이라고 부를 수도 있습니다.” 이날이 대표와 아이들은 계속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 “몇 살입니까?”라고 물었을 때 그는 “예순 아홉”이라고 말했고 “예순 아홉은 어때?”라고 물었을 때 그는 웃으며“너무 많이 먹었다 고 생각하니?”

이 대표는 자신을 소개 할 키워드로 ‘마네킹’과 ‘사장’을 꼽았다.

‘마네킹’선정에 대해 그는 “작업 할 때 종종 고객과 사진을 찍는데 내가 서있는 곳이 똑같고 표정도 같아서 사람들이 ‘그거 마네킹 아니냐? ”

“실제로는 비밀이 있지만 얼굴이 긴 것은 싫어요. 얼굴을 짧게하기 위해 미소를 지어야 했어요 그래서 그 얼굴을 만들었죠?”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대통령’이라는 키워드의 배경으로 “내가 기자로 아는 사람이 나중에 대통령 (김대중)이되었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 총리를 도왔다”고 설명했다. “나중에 대통령이 되겠습니까?”라는 질문에 그는 “당신이 원하는 것이 아니다”, “사람들이 그렇게하면 그들은 그것을하고,하지 않으면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것.”

이 대표는 또한 그의 낮은 목소리가 그의 걱정거리라고 아이들에게 고백했다.

또한 아이들이 ‘가장 슬픈 순간’을 물었을 때“6 학년을 마치고 중학교에 다니면서 엄마 아빠를 떠나 혼자 살았다. 저는 2 주에 한 번씩 엄마 아빠 집에 갔지만 일요일에 다시 시내 중학교에갔습니다. 갔던 날 어머니와 헤어지고 싶지 않아서 울 었어요.”

그는 “아버지가 내가 우는 것을 발견하면 꾸짖을 것 같아서 내가 울어도 눈치 채지 않으려 고 숨어 울고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아이들은 “왜 울어서 화가 났어? ”

한 아이가“가족을 떠나도 괜찮 을까?”라고 물었을 때“좋은 것보다 힘들다고 생각했다”고“어려웠다”고 말했다.

[사진 MBC 캡처]

[사진 MBC 캡처]

또한 주변 사람들이 ‘열심히 일해도 칭찬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칭찬 같은 일을하면 조금 멋지다. 미안하다”고 말했다. 앞으로는 ‘잘 했어’라고 말 할게요.”

이 대표는 ‘막걸리를 제외한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로 ‘물고기 조림’을 꼽고 ‘좋아하는 TV 프로그램’에 대한 질문에 ‘저는 밤늦게 영화 보는 게 좋다’고 답했다.

또한“국회의원 탈퇴를 원했던 적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그랬다”고 묻자“다음 생에 국회의원이되고 싶은가? ? ”

정혜정 기자 jeong[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