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 년된 향나무가 허락없이 잘려 … 대전 시장 “실망해서 미안해”

구 충남 도청의 나무가 잘려서 기지 만 남았다. 프리랜서 김성태

허태중 대전 시장 “매니저를 꾸짖겠다”

대전 중구 선화동 전 충남 도청에서 벌목 된 주니퍼 128 그루와 관련해 허태정 시장 (민주당)은“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시민들에게 걱정입니다. ”

허 시장은 23 일 오전 언론 브리핑에서 “주니퍼 나무 무단 베기 및 충남 도청 건물 리모델링과 관련한 미숙 한 분기점과 각종 의혹을 시민들에게 신속하고 철저히 조사 ·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를 통해 문제가 드러나면 엄중히 책임을겠습니다.”

향나무가 철거되기 전 옛 충남 청사.  사진 충남도

향나무가 철거되기 전 옛 충남 청사. 사진 충남도

허 시장은 “신임 감사 위원장이 감사 과정에 개입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운영하겠다”며 “감사가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감사 전문가에게 추가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하반기 새 감사 위원이 지역 사회 원장으로 일하면서 노간주 나무가 철거되고 전 충남 도청이 리모델링으로 피해를 입었다.

주니퍼 피해 담당 관리자 사직서 제출

프로젝트를 총괄 한 A 지역 사회 관리자는 22 일 허 시장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A 과장은 2019 년 3 월 임기 (2 년)의 공무원으로 대전 지역 사회의 장으로 선임되었으며,이 직위는 업무 성과에 따라 총 5 년까지 연장 될 수 있습니다. 시민 단체에서 태어나 대전시 사회 자본 지원 센터 센터 장을 역임했다. 사회 자본 지원 센터는 리모델링이 진행되는 구 충남 도청 부속 건물에 위치해있다.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구 충남 사옥.  사진 앞 울타리를 형성 한 주니퍼 나무가 모두 제거되었습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구 충남 사옥. 사진 앞 울타리를 형성 한 주니퍼 나무가 모두 제거되었습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시는 향나무를 베는 일과 구 충남도 청사 부당 리모델링에 대한 책임을지고 지역 사회국 B 장을 대체했다. 그러나 주니퍼 나무 철거 및 리모델링을위한 건물 노후화는 전임 원장 (현 감사 위원)이 근무하면서 발생하여 부적절한 인사 논란이 발생했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6 월부터 중구 선화동 구 충남 도청 부설 건물에 ‘커뮤니케이션 협동 공간’조성 사업을 시작해 충남 소유 주니퍼 128 그루를 자른다. 허락없이. 통신 협력 공간 사업의 주요 내용은 무이 고동, 성관 위동, 우체국 동 등 충남 구청사를 리모델링하는 것이다.

소통과 협력을위한 공간 조성으로 훼손된 구 충남 도청 부속 건물.  사방에 균열이 생겨 안전 문제가 발생합니다.  김방현 기자

소통과 협력을위한 공간 조성으로 훼손된 구 충남 도청 부속 건물. 사방에 균열이 생겨 안전 문제가 발생합니다. 김방현 기자

여기에 사회 자본 지원 센터와 사회 혁신 센터가 있으며 공용 주방, 카페, 갤러리가 설치된다. 사업비는 123.5 억원이다. 시설비는 63 억 5 천만원이고 나머지 60 억원은 프로그램 운영비 다. 대전시는“소통 협력 공간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지역 문제 해결 방안을 찾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리모델링을 위해 대전시는 실제로 충남 도청 부속 건물 내부를 철거하는 대대적 인 보수 공사를했다. 주요 수리 란 건물의 기둥, 보, 내력벽 및 주요 계단의 구조 또는 외형을 수리, 변경 또는 확장하는 것을 말합니다. 대대적 인 수리를하려면 건축법 (제 11 조)에 따라 관할 병동의 장의 허가를 받아야합니다.

대전시는 중구청 관할에 신고하는 등의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공사가 진행되지 않아 건설법 위반 논란이되고있다. 국민의 힘 대전 시청은 지난 22 일 건축법 위반 혐의로 대전 시장 허태중 과장을 대전 지방 검찰청에 고소했다.

대전 = 김방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