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는 추가 공개로 살인 위협을 받았다.

학대를 부인 한 후 추가 계시가 나타났다
“김동희가 전화로 사과했다”
“아무것도 잡히지 않았다면 왜 내가 전화했을까요?”

배우 김동희 / 사진 = 텐 아시아 DB

배우 김동희는 한때 학교 폭력 혐의를 부인했지만 추가 공개가 나왔다.

22 일 네티즌 A는 22 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을 초등학교 급우로 소개하며 김동희가 학교 폭력으로 피해를 입은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피해의 피해자로서 힘을 더하고 싶어서 메시지를 남긴다”고 썼다.

“방금 김동희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에게 미안하다고했는데 말 해야겠다”고 말했다. “학교 복도에서 학교 학생 전체가 그것을보고 날카로운 것으로 살해하겠다고 협박을 당했던 순간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나는 고백했다.

“하루 종일 공황 상태로 집에 간 것만 기억합니다.”그가 말했다. “당시 분위기는 학교 폭력위원회를 열어서 벌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서로에 대해 사과하는 분위기였다.” 나는 뒤를 돌아 보았다.

그는 “아무것도 잡히지 않으면 김동희 엄마가 왜 내 엄마에게 전화를해서 소속사에서 아내를 만들어 사과를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김동희에게 가식적 인 웃음과 수다를주고 싶지 않다. 생생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 씨는 김동희 어머니와 어머니의 통화 이력이라고 주장하는 휴대폰 캡처 사진을 올렸다.

배우 김동희 / 사진 = 텐 아시아 DB

배우 김동희 / 사진 = 텐 아시아 DB

앞서 21 일 네이트 판에 ’99 세 배우 김동희 학대자 ‘라는 글이 게재되자 김동희는 학대 혐의에 압도 당했다. 저자는 “자랑스럽게 아이를 때리고 괴롭히던 아이가 유명인의 직업을 갖고 있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것도 싫다. 나는 파장 초와 이목정의 아이들을 모두 알고있다.이 동네에서 앤지가 방금 살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옆집에 학교를 샀어요. ” 아이들은 모든 것을 알고 있습니다. ”

또 다른 네티즌은 “(김동희) 전자 담배를 목에 걸거나 교복 주머니에 넣고 교실에서 피웠다”고 말했다. “이 게임은 장애로 고통받는 동급생에게 불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NPO 엔터테인먼트는 보도 자료를 통해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소속사는 “온라인으로 유포되고있는 김동희에 대한 글이 2018 년에 처음 공개 됐고 당시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와 함께 사실을 확인한 결과 확인됐다. 학교 학대와 관련된 사건이 ​​아닙니다. “

그는 “문제에 대한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며 “사실이 아닌 일로 인해 배우들이 부당하게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동희 의혹에 대한 추가 공시 전문이다.

저는 3 년 동안 하장 초에서 친구 도우미를 돌보고 이목 중학교에 다녔던 졸업생이었습니다. 피해자 장으로서 스스로를 응원하고 싶어서 메시지를 남깁니다.

방금 어머니 께 전화해서 어머니를 미안하다고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말해야한다. 초등학교 5 학년 때 진짜 이유가 뭔지 기억이 나지 않는 사소한 이유 였지만, 학교 복도에서 학교 학생 전체가 그것을보고 목이 졸라 맞고 때리는 순간을 아직도 기억합니다. , 날카로운 것, 심지어 살인 위협까지. 당혹스럽고 어리 석고 놀라움으로 산만 해져서 날카로운 물건이 내 옆에있는 칼날인지 가위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하루 종일 공황 상태로 집에 간 것만 기억합니다. 당시 분위기는 갱스터위원회를 열어서 벌을 내리기보다 당사자들이 사과 만하고 돌아가는 분위기 였기 때문에 아직도 기억이 난다.

그리고 아무것도 잡히지 않으면 김동희 엄마가 왜 내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소속사에서 아내를 만들어 사과하는지 모르겠다. 법적 처벌? 이 시점에서 어머니가 전화를 걸어 사과하면 허위 정보로 인해 법적 처벌을 받게 될까요? 그리고 나는 아직도 기억합니다.

제가 3 년 동안 도와 준 장애가있는 친구가 화장실에서 소변을 돕고있을 때 장애가있는 사람이 들어 와서 발로 엉덩이 나 다리를 차거나 장애가있는 친 누가 넘어 지거나 소변을 볼 때 그의 몸, 그는 그의 코를 냄새 맡습니다. 드라마, 예능, 웹 예능 등은 본 적이 없어요. 외출 중이 라 허세 웃음과 수다를주고 싶지 않아요. 그날을 아직도 기억 해요.

정태건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