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리그 개막전 출전 표 … “택배 없음”vs. “알 잖아”

2021 시즌 K 리그 1 개막전 온라인 미디어 자료 ‘신경전’
K 리그 데뷔 앞두고 홍명보 감독, “승리하려면 전북 패배 야”

K 리그 1 온라인 미디어 데이. (사진 = 프로 축구 연맹 제공)

안경남 기자 = 2021 시즌 K 리그 1 개막전을 앞두고 12 개 팀의 감독과 선수들이 온라인 티켓을 내놓았다.

22 일 오후 온라인으로 K 리그 1 오프닝 미디어 데이가 열렸다. 이번 주말 오프닝 라운드 대결에 따르면 두 팀이 한 번에 등장 해 이번 시즌 오프닝 경기에 대한 의지와 감정을 드러냈다.

27 일 오후 2시 전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공식 개막전부터 양 팀의 긴장된 전투가 눈길을 끌었다.

우선 전북에서 은퇴 한 뒤 올 시즌을 앞두고 ‘수비 챔피언’전북의 지휘봉을 맡은 김상식 감독과 지난 시즌 결승전 A (1 ~ 6 위 장소) 올 시즌 서울 진출. 회사에 취임 한 박진섭 이사는 양보도없이 입소문을 벌였다.

두 사람은 2005 년부터 2008 년까지 성남 일화 (현 성남 FC)에서 활동하던 연애를하고있다.

김 감독은 “이번 게임이 내 데뷔니까 김 감독이 조금 해주면 고맙겠 다”며 “둘 다 데뷔 게임이라 포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그 결과 김 부장은 “우리 집에서 해요! 우리 집에서!”라고 즉시 헤드 라이트를 켰습니다. 박 감독은 “개막전이야! 절대 포기하지 않을거야!”

201 시즌 프로 축구 K 리그 1 미디어 데이.  (사진 = 프로 축구 연맹 제공)
201 시즌 프로 축구 K 리그 1 미디어 데이. (사진 = 프로 축구 연맹 제공)

양 팀의 주장도 양보없이 긴장된 전쟁을 벌였습니다.

올시즌 전북 ‘캡틴’이 된 수비수 홍정호는 기성용의 최근 글을 의식한 듯 “개막전에서는 ‘택배’배달은 못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의 SNS (SNS)는 “올해 배달을 재개하겠다. 내가 할게”라고 말했다.

홍정호의 도발에 대해 서울 기성용 주장은 “홍정호는 이전보다 위치가 훨씬 컸다. 그의 기술에 대해 감히 말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7 월 귀국 후 부상으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기성용은 “지난 6 주 동안 화상을 입지 않고 훈련했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모양. “

올 시즌 울산 감독으로 처음으로 K 리그 무대에 도전하고있는 홍명보 감독이 다음달 1 일 오후 2시 울산 문수 경기장 홈구장에서 강원 FC를 상대로 데뷔한다.

홍 감독은 “내가 맏 부장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매우 감명 받았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전북을 이기지 못해서 2 위를 차지했다. 이번 시즌 대면 승리가 매우 중요하다.”

지난 겨울 바쁜 이적 시장을 보냈던 울산입니다. 득점자 주니 오, 이근호, 신진호, 박주호가 떠났고 이동준, 김지현, 신형 민, 힌터 제전이 합류했다.

홍 감독은 “신입 선수를 영입하는 것보다 기존 선수를 보호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우리는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우리의 성실함을 이야기했고 서로 완벽하게 나눴다”고 말했다.

2021 시즌 K 리그 1 온라인 미디어 데이.  (사진 = 프로 축구 연맹 제공)
2021 시즌 K 리그 1 온라인 미디어 데이. (사진 = 프로 축구 연맹 제공)

강원은 ‘볼 병수’로 알려진 김병수 감독에 대해 “우수한 감독이 이끄는 좋은 팀이다”라고 말했지만 “울산을 이기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말했다.

28 일 오후 2시 포항 스틸 야드에서 마주보고있는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과 성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도 출국 권을 자극하며 개막전 우승 의지를 드러냈다.

김 감독은 “(인천은 개막전 7 년째 승리하지 못했다), 징크스는 쉽게 부러지지 않는다. 집에서 인천을 꼭 잡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코칭을 시작한 이후로 개막전에서 패한 적이 없다. 포항과도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 비 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미디어 데이는 잦은 사이트 단절 등 부드럽 지 않은 진행에 대한 팬들의 불만을 불러 일으켰다. .

대구 FC와 수원 FC 감독과 선수들이 나왔을 때 화면이 여러 번 끊어져 광주 FC 김호영 감독, 성남 FC 김남일 등 일부 감독은 목소리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

또한 질문이 개막전에만 국한되어 리그 전체를 꿰뚫는 문제에 대한 답을들을 수 없었습니다.

Copyright © ‘한국 언론 뉴스 허브’뉴시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