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이 스스로 버림 받다”vs. “병원장 나경원에게받은 것”

사진 설명MBC 상암에서 열린 100 분 토론에 앞서 오세훈 (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서울 시장의 힘이 기념 사진을 찍고있다. 22 일 서울 마포구 동.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 한 나경원과 오세훈이 22 일 오후 ‘100 분 토론’에 출연 해 긴장된 전쟁을 벌였다.

야당의 ‘양강’으로 꼽히는 나 후보와 오 후보는 이날 리더십 토론에서 서로의 약점을 지적하면서 체크리스트를 교환했다.

우선 나 후보는 오 후보의 ‘강력 보수 주의자’에 대한 비판에 대응했다. “병원 대표로서 힘든 투쟁을했다고 들었는데 병원 대표로서 책임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반박했다.

이에 오 후보는 “불타고 15 일 전에 자장과 짬뽕 이론을 제기했다”며 “중간이 미미하다는 대답 (후보 1)에 대한 대답이었다”고 말했다. 헛된 일 이었어요. 저도 당시 광화문에 빠지지 않고 나갔어요. ” 나는 응답했다.

이어 오 후보는 나 후보와 황교안 전 대표를 비교했다. 오 후보는“황 전 대표 이사가 스스로 반성을 썼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병원 입원 당시 연동 비례 대표 제, 고위 공무원 형사 수 사실 등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 보수를 옹호하는 국민과 사람들이 책임감을 느껴야한다는 뜻이다. 차원”이라고 그는 비판했다.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시장 사임에 대해“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이번 선거는 민주당의 심판 선거인데, 자신이 버린 시장직을 취해야 할 이유가 있는가?”라고 말했다. “시장님이 이걸 주장 할 수 있는지 물어보고 싶어요?” 오 후보는 “가치를 놓고 싸우는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자리를 차지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원칙을 세우지 않으면 나라는 지옥에 빠진다. 적어도 원칙을 제대로 세우고 싶었고 끝까지 싸워서 후회한다.” 나는하지 않는다. ”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