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화재 박상하, 학교 폭력 인정 … “진심으로 사과한다. 은퇴하겠다”

“학교 폭력 2 회”… 납치 및 감금 폭행 거부

삼성 화재 박상하

[삼성화재 구단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김경윤 기자 = 삼성 화재 베테랑 남자 프로 배구단 박상하 (35) 씨가 학교 폭력을 인정하고 퇴직을 선언했다.

박상하는 22 일 클럽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친 사람들에게 미안하다”,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책임지고 은퇴하겠다”며 “미래에 성찰의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감금 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박상하 측은 “19 일 포털 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올린 동문 납치 · 구금과 14 시간 집단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의 팀인 삼성 화재도 박상하의 학교 폭력에 대해 사과했다.

클럽 측은 “피해자, 가족,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삼성 화재는 “앞으로 선수 선발 단계부터 학교 폭력과 불법 행위의 역사를 면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상하는 19 일 자신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성명을 게재 해 사실을 부인했다.

저자는 1999 년 제천 중학교에 다니면서 박상하와 그의 친구들이 괴롭힘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박상하는 3 일간의 논란 끝에 학교 폭력 사실을 인정하며 고개를 숙였다.

[email protected]

Source